36계 줄행랑
沙月 李盛永(2011. 5. 22)
나무 위에 올라 간 고양이. 왜?
    손자병법인가(?) 도망치는 계(計)가 36계란다.
    세불리(勢不利)한데도 미련하게 버티다가 제기불능으로 패하는 것보다야 적절한 시기에 꽁무니를 빼서 후일을 도모하는 것이 백번 현명한 처사일 것이다.
    그러니 도망치는 것도 훌륭한 병법의 계책일 수 있다.
    위 그림의 나무 위에 올라간 흰 고양이가 바로 36계를 택한 것이다.

    우리 시골집은 연중 반 이상 빈집이다. 우리가 시골집을 비우고 용인 아파트에 올라오면 야생고양이가 집주인 노릇을 한다. 그러니까 시골집 상주(常住) 주인은 야생고양이인 셈이다. 우리는 뜨네기 주인이고---
시골집 상주 주인 야생고양이
새끼도 치고, 일가를 이루면서 눈에 불을 켜고 밤낮으로 시골집을 지킨다.
  우리 시골집 이웃에 딱 한마리 집고양이를 기르고 있다. 나무 위에 올라간 흰 고양이가 이웃집 집고양이다.
    이놈은 야생고양이와는 달리 모든 동네사람들에게도 주인과 타인을 가리지 않고 따른다. 이따금 먹을 것을 주니까 그렇게 된 것 같다.

    우리가 시골집에 도착하면 어느새 알았는지 현관 앞에와서 알아듣지도 못하는 고양이 소리로 보챈다. 먹을 것을 내놓으라고 조르는 것이다.
    그래서 먹을 것을 주면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얼른 먹고 사라진다. 오래 머물지 않는 것을 보면 무슨 사연이 있는 모양이다.

    이 날도 뭐 먹을 것이나 달라고 조르려고 삽작문 밑으로 살그머니 들어오다가 이 집 상주 주인 야생고양이에게 들킨모양이다.
    야생의 법칙 '영역'을 침범했으니 가만 둘리가 없다. 가차없이 공격을 하니 세유불리를 가릴 겨를이 없다. 본능적으로 36계를 실천한 것이 나무 위로 도망간 것이다.

    그런데 집고양이는 순식간에 5M 쯤 높은 곳까지 도망갔는데 더 날쎄고 야성으로 단련된 추격자 야생고양이는 한 2m 쯤 올라가다가 포기하고 내려와 미련없이 다른 데로 가버린다.

    둘 사이에는 나무 위로 올라가는 목적이 달랐기 때문인 것 같다.
    집고양이는 잡히면 죽을 지도 모르니 목숨을 걸고 도망하는 것이었고, 야생고양이는 다시는 영역을 침범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것이 목적이었기 때문에 죽어라 하고 나무를 올라갈 필요가 없었던 것 같다.

    둘이 쫓고 쫓기는 장면을 찍질 못해 실감이 안나는데 나무위에 올라간 집고양이의 두 그림의 표정에서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아이고 살았다!
꼬리는 안쪽으로 접고, 눈은 몹시 놀란 겁에질린 눈으로 추격자(야생고양이)를 내려다본다.
추격자가 가버리니 좀 안심이 되는 모양이다. 36계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