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귀주성 관광
안순-두파당폭포(阜변走 坡塘瀑布)(10/19)
沙月 李 盛 永(2015, 11, 3)
2015. 10. 17-22일 4박6일(기내 1박) 일정으로 산을 좋아하는 친구들 8명과 우리부부 계 10명이 중국 서남부에 있는 귀주성 관광을 다녀왔다. 귀주성 성도 구이양(貴陽), 첸난푸이족먀오족자치주(黔南布依族苗族自治州금남포의묘족자치주)에 있는 안순(安順), 첸시난부이족먀오족자치주(黔西南布依族苗族自治州)에 있는 싱이(興義) 3개 지역에서 수억년에 걸쳐 석회질 지질이 만들어낸 묘한 산봉들, 폭포들, 동굴들, 수석같은 바위들을 많이 보고 왔다.

중국 귀주성 관광에 참여한 사람은 김연종, 김정호, 박창모, 서태경, 손황, 이학종, 이성영, 박옥자, 정영상(아산회 친구), 강정구(여행친구) 계 10명이 참좋은 여행사편으로 예약하였고, 온누리여행사 편으로 8명팀과 7명팀이 있어 합계 27명이 한 버스로 시종 같이 하면서 환자발생이나 낙오자 없이 잘 끝내고 돌아왔다.
중국 귀주성 위치와 여행일정 도표
10/17-18일 귀양에서 2박했기 때문에 19일 아침 08:30시에 귀양 호텔을 출발하여 안순까지 2시간반, 안순에서 두파당폭포까지 거의 1시간, 그러고 보니 11시 넘어서야 폭포 주차장에 도착하였다.
3시간 이상 버스로 귀양-안순간 고속도로를 달리다 보니 지루할 듯도 한데 차창 밖으로 비치는 산봉들이 지루하지 않게 해줬다.
산맥을 이루며 연속적으로 벋어나가는 우리나라의 산과는 전혀 다른 종형(鐘形) 또는 피라믿트 모양의 기묘한 산봉들이 혼자 서있거나 또는 여러개가 어깨동무하듯 하고 있다.
그래서 이 파일은 두파당폭포에 앞서 귀양-안순간 버스에서 내다보는 풍경을 전반, 두파당폭포 부분을 후반으로 하여 엮었다.
도우푸탕폭포(阜변走 坡塘瀑布,두파당폭포)
◆ 귀양-안순간 고속도로 연도 풍경
08:30 안순으로 출발하기 위해 체크아웃
귀양시가지를 벗어나면서 나타나는 종형 또는 피라믿형 산봉들
버스 주유차 들린 주유소
여기는 어딜 가나 '中國石油' 뿐이다.
고속도로 교차지점
서편 풍경
버스 왼쪽 좌석에 앉았기 때문에
북에서 남으로 달리는 버스의 동편만 보고 셧터를 누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연종이 머리 위로 서편 풍경 2컷트 찍었다.
21일 귀양으로 돌아갈 때는 꼭 서편을 찍을 수 있는 자리에 앉아야겠다.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석회석 산봉들
꾀 큰 취락 주변의 산들도 마친자기 석회석봉
모처럼 보는 상업광고판
냇물이 흐르고 농사를 짓는 농촌
집의 벽을 흰색으로 칠한 부락이 많다.
석회석 산봉에도 수림이 욱어졌다.
피라미트현 연봉
전형적인 종형(鐘形) 봉우리
석회암봉의 하이라이트
◆ 두파당폭포
두파당폭포는 안순에서 남서쪽으로 약 45km 떨어진 곳에 있다. 폭포의 이름은 '가파르고 비탈진 언덕'이라는 뜻이다.
황궈수(黃果樹) 대폭포의 상류 1km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높이 21m, 폭 105m에 이르는데, 황궈수폭포군 중 폭이 가장 넓은 폭포이다.
폭포의 물 떨어지는 소리가 사자가 울부짖는 듯한 허우셩(吼聲)소리를 낸다고 하여 '허우푸(吼瀑)'라고도 부른다.
폭포 아래에는 물새들이 무리를 지어 한가롭게 떠다니고, 폭포 입구에 있는 백조원(百鳥園)에서는 공작새를 여러 마리 놓아 기른다.
두파당폭포 안내석과 요도 및 설명판
두파당폭포 입장전 가이더 주의
목표 두파당폭포 출발
나무사이로 모습을 들어내는 두파당폭포
완전히 들어낸 두파당폭포
인산인해를 이룬 중국인 관광객들 속에 온전히 인증사진도 하나 제대로 못 찍겠다.
기회 있을 때마다 개별 스냅
성명은 모르겠고, 합승한 다른팀 부부
기념될만 하거든 다운 받아 가세요
지정해 준 집결 장소
먀오족(苗族) 복장의 꾸냥들
관광 온 건지 모델로 영업하는지 모르겠다.
한참 내려오다 뒤돌아 본 두파당폭포
물가에 사자상?, 호랑이상? 바위 하나
오죽(烏竹) 대나무
버스 동승 자 중 가장 활달한 동행
선그라스도 모자도 꽃도 잘 어울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