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東歐)관광1-3
<독일-로텐부르그, 퓌쎈>
沙月 李 盛 永(2008.6.23)
    2008. 6. 11-22. 10박12일로 우리 부부는 김연종 부부와 함께 하나투어편으로 동구라파 독일, 오스트리아, 헝가리, 슬로바키아, 폴랜드, 체코, 6개국을 관광 여행하였다.
    총 편성인원은 28명인데 20-30대 2명, 40-50대 16명, 60대 이상 10명이라 한다. 다양한 세대가 모였지만 화기애애하게 재미있게 투어를 하였다.

    나라별, 도시별 투어의 핵심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뢰머광장
            뷔르츠부르그: 마리엔베르크요새, 레지덴츠궁전,
            로텐부르크 : 마르크트광장, 로이텐부르크성
           퓌쎈         : 노인슈반슈타성(일명 '백조의 성')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 마리아테레지아거리, 황금지붕, 크리스탈월드
            짤즈부르그 : 짤즈캄머굿유람선, 호엔짤즈부르그성, 미라벨궁전과 정원, 대성당
            비엔나    : 쉔부른궁전, 칼렌베르크전망대, 성슈테판성당, 국립묘지(음악가묘지)

    헝가리 부다페스트: 부다왕궁(어부요새, 마챠시사원), 겔레르트언덕, 다뉴브강야간유람선,

    슬로바키아 타트라: 타트라국립공원

    폴랜드 크라코프 : 비엘리치카 소금광산, 오슈비엥침 아우슈비츠수용소, 중앙시장광장(성모마리아성당)

    체코 브르노 : 브르노성
            프라하 : 프라하성(성비트성당, 황금소로), 카를교, 구시가지광장(틴성당, 천문시계)
동구관광 여행코스
적색 화살표 실선은 버스, 점선은 항공
◆ 로텐부르그성
    로이텐부르그는 인구 약 15만 5400명(1997)의 성곽도시이다. 타우버강(江)의 계곡에 자리잡고 있다.
    지명은 '타우버강 위쪽에 있는 로텐부르크'라는 뜻인데 줄여서 로텐부르크라고도 한다.

    9세기에 처음 문헌에 등장하면서 '로텐부레로'라고 표기되어 있다. 슈타우펜왕조 때 지은 요새를 중심으로 도시가 발전하였다.
    1274~1803년에 자유제국도시로 교역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다가 17세기의 30년전쟁 이후 쇠퇴하였다.

    중세의 모습이 많이 남아 있어 '중세의 보석'이라 불려지며, 이 곳을 찾는 관광객이 연간 100만 명에 이른다.
    13~16세기에 지어진 시청사    장크트야코프교회에는 틸만 리멘슈나이더(Tilman Riemenschn- eider)의 나무조각품인 《최후의 만찬》이 있다.
로텐부르그 숙박호텔(이름?)
13-16세기에 지은 시청사
장크트야코프성당
기타 마르크트광장 건물
성 밖 공원의 나무들
오른쪽 나무는 마로니에(칠엽수)
성밖 동쪽마을 전망대
로텐부르그성 밖과 안
성벽 안 통로(교통호)
총안구와 관측구
성안팍 산책
◆ 로맨틱 가도(街道)
    뷔르츠부르크에서 로텐부르크를 거쳐 퓌센까지 이어지는 약 400Km의 가도로 중세 시대의 모습이 잘 보존되고, 개성있고 아름다운 마을들을 감상하며 유럽의 문화와 역사를 깊이 느낄 수 있는 길이다. ‘로마로 통하는 길’에서 생겨난 이름이라고 한다.
버스 창밖으로 내다보는 로맨틱가도 시골풍경
휴게소
휴게소 화장실에 유로 동전 50쎈트(우리 돈 약 800원)로 넣어야 차단 바가 열려 들어갈 수 있다. 마치 우리나라 지하철 타러 들어가는 것 같다.
로맨틱가도 풍경 계속
◆ 퓌쎈 노이슈반슈타인성(일명 '백조의 성')
    퓌쎈은 독일과 오스트리아 국경지대 인근의 알게우알프스산맥 동쪽 끝 레히강(江) 연안에 있다. 옛 로마제국의 국경초소가 있던 지역이며 628년에 세워진 베네딕투스회 성마그누스수도원을 중심으로 도시가 발달했다. 1294년 자치시가 되었고, 1745년 이곳에서 오스트리아 왕위계승전쟁에서 바이에른 군대를 철수시키는 조약이 체결되었다.
    현재의 성마그누스수도원과 교회는 1701년에서부터 1917년까지 오랜 기간에 걸쳐 지은 것인데, 교회의 지하실은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되어 있다. 인근에 노이슈반슈타인성(백조의 성)이 있어 관광휴양지, 겨울스포츠(스키)의 중심지가 되고 있다.

    퓌센에서 4km 떨어진 곳에는 슈반가우 숲이 펼쳐지는데, 그 숲 한 자락에 월트디즈니가 디즈니랜드의 성을 지을 때 모델로 삼았다는 노이슈반슈타인성('백조의 성')이 있다.
    이 성은 중세 기사 전설에 매료된 바이에른 국왕 루드비히 2세가 아버지 백조의성(노란색) 보다 더 아름다운 성을 짓겠다는 소망으로 지었다고 한다.
백조의 성 원경
아래 사진은 어느 인터넷 파일에서 퍼 온 영상
셔틀버스 승차장으로
백조의 성에 오르는 다른 교통수단 마차
셔틀버스 승차
노란색 ‘아버지 백조의 성’
성 지붕에 백조가 목을 감고 있는 조각이 있다.
지형상 성을 마치 호수에 걸터 엎드린 용(龍)의 머리 위에 지은 것 같다.
셔틀버스에서 내려 백조의 성으로
백조의 성 전망다리 마리엔부르크
전망 다리에서 바라보는 백조의 성
전망다리에서 바라 본 레히강과 퓌쎈 강변마을
전망다리 아래 협곡
백조의 성으로
백조의 성 내부
백조의 성 성곽 구조물과 주변 경관
기념품가개 백조의 성 사계 사진
큰 글씨는 그림번호이고. 밑에 작은 글씨가 유로 표지 가격이다.
울창한 숲과 이끼 낀 너도밤나무 줄기
하산
뒤돌아보는 백조의 성
현지식으로 점심
백조의 성을 떠나 인스브루크로
독일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