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東歐)관광2-1
<오스트리아-인스부르크>
沙月 李 盛 永(2008.6.24)
    2008. 6. 11-22. 10박12일로 우리 부부는 김연종 부부와 함께 하나투어편으로 동구라파 독일, 오스트리아, 헝가리, 슬로바키아, 폴랜드, 체코, 6개국을 관광 여행하였다.
    총 편성인원은 28명인데 20-30대 2명, 40-50대 16명, 60대 이상 10명이라 한다. 다양한 세대가 모였지만 화기애애하게 재미있게 투어를 하였다.

    나라별, 도시별 투어의 핵심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뢰머광장
            뷔르츠부르그: 마리엔베르크요새, 레지덴츠궁전,
            로텐부르크 : 마르크트광장, 로이텐부르크성
            퓌쎈 : 노인슈반슈타성(일명 백조의성)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 인강의 다리, 마리아테레지아거리, 황금지붕, 크리스탈월드
            짤즈부르그 : 짤즈캄머굿유람선, 호엔짤즈부르그성, 미라벨궁전과 정원, 대성당
            비엔나    : 쉔부른궁전, 칼렌베르크전망대, 성슈테판성당, 국립묘지(음악가묘지)

    헝가리 부다페스트: 부다왕궁(어부요새, 마챠시사원), 겔레르트언덕, 다뉴브강야간유람선,

    슬로바키아 타트라: 타트라국립공원

    폴랜드 크라코프 : 비엘리치카 소금광산, 오슈비엥침 아우슈비츠수용소, 중앙시장광장(성모마리아성당)

    체코 브르노 : 브르노성
            프라하 : 프라하성(성비트성당, 황금소로), 카를교, 구시가지광장(틴성당, 천문시계)
동구관광 여행코스
적색 화살표 실선은 버스, 점선은 항공
◆ 퓌쎈-인스부르크
    퓌쎈 ‘백조의 성’에서 떠난 지 얼마 안 있어 독일-오스트리아 국경이라는데 국경이라는 표지가 있을 뿐 초소나 입국을 위한 시설이 보이지 않는다. 아무 절차 없이 그냥 통과한다.

    퓌쎈에서도 알프스를 조금은 느끼지만 오스트리아 땅으로 들어서면서 동부알프스의 아기자기한 산 경치가 차창을 내다보는 여행객의 눈을 즐겁게 한다.
인스부르크까지 차창으로 내다보는 경치
◆ 인스부르크 시내
    인스부르그(INNSBURK)는 알프스의 동쪽 끝자락 티롤주 주도(州都), 인구 13만명. 이름은 '인강(INN's)에 놓인 다리(BRUK)'라는 뜻으로 원래 다리의 이름이 도시의 이름으로 된 것이다.(인강은 흑해로 들어가는 다뉴브강의 상류 지류).

    1세기경 로마제국 군대가 이탈리아에서 게르마니아로 진출하는 가장 쉬운 알프스횡단코스인 이 곳에 다리를 놓고 주거지를 건설한 것이 도시가 생기게 된 시초이며, 중세 유럽의 안전보장체제인 신성로마제국의 황제를 200년 이상 연임하여 유럽대륙 최고의 권위가 된 합스부룩왕가로부터 1187년에 자치권을 인정 받아 왕가 직영지가 되었다.

    페르디난드 2세 황태자가 왕위계승권까지 사양하고 한 시민의 딸 필리피네와 결혼하여 아름다운 사랑의 꽃을 피운 암브라스성이 근교에 있고, 1765년 마리아테레지아여제는 황태자의 결혼식을 이 곳에서 거행하고 그 기념으로 개선문을 세웠다.

    개축한 왕궁과 마라아테레지아 거리의 많은 건물들이 바로크건축양식의 진수를 보여주며, 1964년과 1976년 두 차례 동계 올림픽의 개최지로 올림픽의 도시이다.
인스부르크 인강의 다리
인강의 다리 초소
아래 사진은 2002년도 서구 여행 때 찍은 것이다.
인스부르크를 건너며
마리아테레지아거리 풍경
황금의 지붕
천재적인 정략으로 이탈리아, 스페인, 헝가리까지 영토를 넓히며 본격적인 합스부룩가의 번영을 이끈 막시밀리언황제가 1494년 이곳에서 밀라노의 마리아 비앙카공주와 결혼식을 올리고,
기념으로 신부 친정에서 가져 온 금으로 3000개의 금판을 만들어 '황금의 지붕'을 만들었다고 한다.
맨 아래 사진은 2002년 서부유럽 여행 때 찍은 것이다.
유로2008 축구대회 러시아와 스패인 응원단의 시내 기싸움
황색이 러시아, 적색이 스페인이다.
인스부르크 마로니에숲의 조각
인스부르크 주변 산 경치
◆ 크리스탈랜드 구경
    ‘SWAROVSKI’상표의 크리스탈 제품을 생산하는 회사 공장내에 설치된 겔러리
입구에 설치된 크리스탈 작품 ‘뱀’
인공폭포
눈이 크리스탈 제품
겔러리에 전시된 크리스탈 작품
암실 천정과 벽에 설치된 크리스탈 작품
구경도 힘들다, 잠시 휴식
통로
삼인조 악단까지 동원
관객과 호흡이 잘 맞는 노래를 연주한다.
숙소 호텔로 가는 길 풍경
위에서 두 번째는 버스 차양을 통해서 찍은 것이다.
◆ 아늑한 산골의 호텔
호텔 건물
한 호텔에 다 함께 숙박하지 못하고 여러 곳에 분산하여 숙박하였다.
호텔 일조
호텔 주변 아침 경관
동네 풍경
호텔을 떠나 짤즈부르그로 향하면서
인스부르크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