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東歐)관광3-1
<헝가리-부다페스트>
沙月 李 盛 永(2008.7.3)
    2008. 6. 11-22. 10박12일로 우리 부는 김연종 부부와 함께 하나투어편으로 동구라파 독일, 오스트리아, 헝가리, 슬로바키아, 폴랜드, 체코, 6개국을 관광 여행하였다.
    총 편성인원은 28명인데 20-30대 2명, 40-50대 16명, 60대 이상 10명이라 한다. 다양한 세대가 모였지만 화기애애하게 재미있게 투어를 하였다.

    나라별, 도시별 투어의 핵심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뢰머광장
            뷔르츠부르그: 마리엔베르크요새, 레지덴츠궁전,
            로텐부르크 : 마르크트광장, 로이텐부르크성
            퓌쎈 : 노인슈반슈타성(일명 백조의성)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 인강의 다리, 마리아테레지아거리, 황금지붕, 크리스탈월드
            짤즈부르그 : 짤즈캄머굿유람선, 호엔짤즈부르그성, 미라벨궁전과 정원, 대성당
            비엔나    : 쉔부른궁전, 칼렌베르크전망대, 성슈테판성당, 중앙묘지(음악가묘지)

    헝가리 부다페스트: 부다왕궁(어부요새, 마챠시사원), 겔레르트언덕, 다뉴브강 야간유람선

    슬로바키아 타트라: 타트라국립공원

    폴란드 크라코프 : 비엘리치카 소금광산, 오슈비엥침 아우슈비츠수용소, 중앙시장광장(성모마리아성당)

    체코 브르노 : 브르노성
            프라하 : 프라하성(성비트성당, 황금소로), 카를교, 구시가지광장(틴성당, 천문시계)
동구관광 여행코스
적색 화살표 실선은 버스, 점선은 항공
◆ 오스트리아국경-부다페스트
    비엔나를 벗어나면서 알프스의 흔적은 사라지고 내내 구능과 망망한 들판이 이어진다.
오스트리아-헝가리 국경
국경에서 부다페스트까지 연도 풍경
◆ 부다페스트
    인구182만명. 헌가리 서북부 다뉴브강(도나우강, 돈강)양안에 걸쳐 있는 도시로 강북의 부다와 강남의 페스트로 구분되는데 이들은 다른 왕국으로 있다가 1872년 합병하여 한 개의 도시로 발전하였다.

    부다는 다뉴브강 북쪽의 언덕으로 형성되어 부다왕궁언덕, 갤레르트언덕 등에 역사적인 건축물이 많은 부자동네로 고지대에 좋은 개인주택들이 많다.

    페스트는 저지대에 상업지역으로 공장과 집단주택이 많고, 기계공업, 철강, 비철야금, 화학, 삼유등이 발달하였으며 현재는 정치의 중심으로 중앙관공서와 국회의사당이 페스트 지역에 있다.
    ‘페스트’란 원래 ‘도자기 굽는 마을’이란 뜻으로 이곳 헤렌피도자기는 영국 빅토리아여왕이 무척 좋아하여 궁중 식기를 모두 이것으로 갈아치우면서 유명해져 지금도 그 명성이 높다고 한다.
부다페스트에서 1박할 푸라타나스호텔
굴라쉬수프를 먹은 현지식 저녁
◆ 다뉴브강 야간유람-세치니 다리
    도나우강 주변의 야경 중에서도 세치니다리(일명 사자다리)의 조명이 가장 화려하다.
세치니다리 아래서 낙조 대기
세치니다리 위
양쪽 사자상 네개 때문에 세치니다리는 ‘사자다리’라고도 부른단다.
다뉴브강 낙조
낙조에 바라보는 다뉴브강
유람선 승선
유람선에서 바라보는 헝가리 국회의사당
다뉴브강 하류
불켜진 세치니다리
머리캇트다리
중첩된 다뉴브강 다리 야경
유람선에서 올려다 보는 겔레르트언덕
유람선에서 바라보는 부다왕궁
◆ 푸라타나스호텔에서
아침 산책
맨 아래 사진의 나무는 뽕나무인데 굵은 오디가 많이 달려 떨어진 것을 주어 맛보았다. 매우 달다.
교대해온 체코버스 기사
규정상 교통안전을 위하여 일정거리를 운행하면 버스기사를 교대해야 하기 때문이란다.
◆ 겔레르트언덕
    해발235m의 부다페스트와 도나우강의 전망대. 겔레르트는 카돌릭 신부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며 원명은 ‘치타델라언덕’이란다.
강변의 예쁜 건물(이름?)
부다페스트시가지와 다뉴브강 전망대 겔레르트언덕 원경
버스에서 내려서 겔레르트언덕을 오르다
부다페스트 전망 파노라마
위로부터 부다지역, 다뉴브강, 페스트지역
부다지역과 부다왕궁
다뉴브강 전망
자유의 여신상
겔레르트언덕 위의 ‘자유의 여신 상’은 헝가리가 공산치하에 있을 때 세운 것인데 헝가리 공산당의 승리를 상징하는 월계수를 손에 쥐고 있도록 했는데 조각가가 바나나(파초)잎 모양으로 고안했다고 한다.
공산주의 냄새를 풍기는 조각 2점
이들을 철거하지 않고 있는 것은 ‘잘못된 역사도 역사’이기 때문에 그냥 유지하고 있단다.
‘박정희 흔적 지우기’에 혈안이 되었던 전 정권의 행동과 비교하면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자유의 여신상 앞에서 페스트지역 전망
◆ 어부의 요새
    어부의 요새는 13세기 몽고군의 침략을 받아 수도를 이곳 부다로 옮겨와 다뉴브강변에 왕궁을 짓고 이곳을 지키믄 성벽을 쌓았는데, 1904년 성을 중건하여 부다왕궁을 지키는 요새로 삼았는데 이 부분은 다뉴브강의 어부들이 맡아 지켰기 때문에 ‘어부의 요새’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다고 한다.
어부의 요새 입장
마차시성당
첨탑 수리중
성당 마당에 이슈바왕 동상
초대 이슈바왕이 카돌릭을 승인하고 세력 확장에 힘썼기 때문에 성당마당에 동상을 세웠다고 한다.
어부의 요새 성벽 위에서
어부의 요새에서 바라보는 세체니다리와 다뉴브강 하류
어부요새 성벽의 7개 침탑형 요새관측대
헝가리풍의 뾰족지붕이 있는 요새 관측대 7개는 1904년 요새 중건 때 지은 것으로 훈족의 한 지파인 마자르족 7개 부족을 상징한 것이며, 뾰족지붕 아래 문양은 그들이 몽고초원에서 유목민 생활을 할 때 각 부족을 표지하는 천막(빠오) 지붕의 끝자락 문양을 새긴 것으로 7개가 각각 다른 문양을 하고 있다.
◆ 부다왕궁으로 가는 길
베토벤이 머물렀다는 집
베토벤은 헝가리 이곳에서 3년 머물면서 작곡활동을 하였는데 ‘월광소나타’, ‘엘리제를 위하여’ 등 명곡을 여러 곡 냈단다. 헝가리 국기 아래 둥근 동판에 베토벤 얼굴이 조각되어있다.
헝가리 대통령 집무실
헝가리는 정체가 내각책임제로 대통령은 외교사절 접대와 법률부권만 가지는데 국회에서 의결한 법률을 거부할 수 있지만 국회가 재의결하면 거부할 수 없기 때문에 사실상 유명무실한 권한이란다.
◆ 부다왕궁
다뉴브강에서 올려다 본 부다왕궁
부다왕궁 입장
독수리 모양의 새 ‘투룰’
'투룰' 새는 마잘족이 숭배하는 새로 훈족의 일족인 마잘족이 몽고초원에서 이곳으로 옮겨 올 때 이 새의 인도를 받았다고 한다. 이 새의 머리는 동쪽의 옛고향 몽고초원을 바라보고 있단다.
부다왕궁 본 건물
유신장군 동상
유신장군을 15세기 오스만 터키가 이곳까지 침공해 왔을 때 이곳을 지키는 주장으로 9전 전승의 기록을 세운 장수란다.
◆ 이슈트반 대성당
이슈벤트대성당으로 가면서 버스에서 바라본 세치니다리
이슈트반대성당 밖과 안
◆ 점심 후 슬로바키아로 출발
부다페스트 마지막 식사 한국관
북쪽 슬로바키아와 국경으로 가는 길 풍경
헝가리 부다페스트관광의 대표 사진
상점에서 산 엽서를 스캔한 것.
위로부터 겔레르트언덕과 부다왕궁, 다뉴브강과 세치니다리, 국회의사당
헝가리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