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안(西安) 화산(華山) 관광
  2013. 4. 28 - 5. 2. 간 4박5일로 아사달동기생 7명(김연종, 김정호, 박창모, 서태경, 이학종, 정항시, 이성영)과 서태경 친구 3인, 강정부(姜正夫), 김원곤(金元坤), 박락구(朴樂九), 계 10명이 중국 오악 중 서악(西嶽)인 화산(華山) 트레킹을 목표로 서안(西安)을 여행하였다.
      제1일(4/28) 오전 인천공항-서안공항 이동, 오후 진시황병마용(秦始皇兵馬俑), 화청지(華淸池) 구경
      제2일(4/29) 오전 취화산(翠華山) 트레킹, 오후 화산이 있는 화음(華陰, 화인)으로 이동
      제3일(4/30) 오전/오후 화산(華山) 트레킹
      제4일(5/1) 오전 서안으로 이동, 오후 섬서역사박물관(陝西歷史博物館), 장안성(長安城) 전동차 일주, 고루(鼓樓) 구경
      제5일(5/2) 서안공항-인천공항 이동
서안지역 요도/지도
  서안(西安, 시안) : 면적 9,983km², 인구 약 846만(2010기준)
  역사: 옛 이름은 장안(長安) 또는 경조(京兆) 섬서성(陝西省,산시성)의 성도(省都), 세계적으로 유명한 역사와 문화를 가진 도시이다.
      (1) 주(周)나라의 수도 서기(西岐)가 부근에 있었음,
      (2) 진(秦)나라 수도 함양(咸陽)이 부근에 있음
      (2) 기원전 202년 전한(前漢)의 수도가 되어 장안(長安),
      (3) 후한(後漢) 말 18제후 연합군에 쫓긴 동탁이 헌제를 옹립하여 한때 이 곳에 들어왔음
      (4) 581년에 수(隋)나라의 수도,
      (5) 618년에 당(唐)나라의 수도가 되어 300년간 국제 도시로서 융성
      (6) 1936년 장학량(張學良)이 일치 항일을 요구하며 장개석(蔣介石)을 억류하는 서안사건(西安事件)으로 제2차 국공합작(國共合作)의 계기가 됨

  현재: 중국 6대 중심도시 중의 하나이며, 중국 중서부지역의 중요한 과학연구, 고등교육, 국방 과학기술 공업과 고급 신기술 산업기지, 중국의 중요 우주비행, 항공공업센터, 기계제작센터와 방직공업의 중심이기도 하다. 시안은 비교적 튼튼한 공업기초를 가지고 있으며, 중국 중서부지역에서 과학기술 실력이 가장 뛰어나고, 공업부분에서 가장 완전함을 갖춘 대도시중의 하나이다. 한국 삼성(三星)이 대규모 투자 준비중.

  주요 문화재(청색: 이번에 구경한 곳)
      (1) 섬서역사박물관(陝西歷史博物館)
      (2) 비림(碑林)
      (3) 대자은사(大慈恩寺) 대안탑(大雁塔)
      (4) 천복사(艸아래存 福寺) 소안탑(小雁塔)
      (5) 종루(鐘樓), 고루(鼓樓)
      (6) 장안성(長安城)
      (7) 병마용(兵馬俑)
      (8) 진시황릉(秦始皇陵)
      (9) 화청지(華淸池)
      (10) 아방궁(阿房宮)
      (11) 화산(華山)

  지형과 산
  중국의 북방(北方)과 남방(南方)을 가르는 진령산맥(秦嶺山脈)이 서안 남쪽에 서에서 동으로 벋어있고, 서안을 포함하여 북쪽은 산을 보기가 힘드는 평야지대로 위하(渭河)가 서에서 동으로 서안시를 관통해 흐르며, 북쪽은 경하(涇河), 낙하(洛河)등이 위하에 합류하여 화산(華山) 북쪽 화음(華陰,화인)에서 황하에 합수.

  이름난 산은 진령산맥 서쪽으로부터 동쪽으로 태백산(太白山, 3767m), 수양산(首陽山, 2720m), 취화산(翠華山), 종남산(終南山,2604m), 여산(驪山,1302), 화산(華山,2160) 등이 있으며, 화산(華山)이 중국 오악(五嶽)의 서악(西嶽)이다.
서안(西安) - 취화산(翠華山) 트레킹
沙月 李盛永 (2013.5.10)
  이번 관광 상품 안내서에서 부터 '취화산(翠華山)'은 많이 햇갈리게 한다. 지도에도 없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인터넷을 뒤져봐도 '취화산은 약1500m'라고 해놓고 '주봉(主峰)인 종남은 해발 2604m'라고 하니 취화산과 종남산은 어떤 관계이고, 어느것이 상위 개념의 이름인가?

  인터넷에서 '취화산(翠華山)'을 찾아보니
  「서안시에서 남쪽으로 약 23킬로미터 떨어진 진령산맥 북쪽에 자리하고 있는 취화산은 태을산(太乙山)이라고도 불리운다.
  중국 내에서 일찍이 '종남독수'(終南獨秀 :
취화산의 주봉인 종남산의 수려함은 비길 곳이 없다는 뜻)로 알려져왔고, 2001년 '중국지질지모박물관(中國地質地貌博物館)'으로 지정되면서 이름이 알려져지기 시작하였다.

  취화산의 관광지는 벽산호(碧山湖)지구, 산붕(山崩) 경관구, 천지(天池)지구 세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2001년 3월 국토자원부에서 최초로 지정한 11개 국가 지질공원 중 하나이다.」


  그러면 종남산(終南山)에 대하여 좀 알아봐야겠다.

  종남산(終南山)은 태을산(太乙山), 진령산(秦嶺山)이라고도 하는데 중국의 고도(古都) 서안(西安)의 진산(鎭山)으로 오랜 옛날부터 불려오던 이름이다.

  신강성에서 뻗어 내려 진(秦)나라의 땅에 있기 때문에 얻은 이름, 진령(秦嶺)산맥이 800리를 달려와 관중(關中)에 멈춰 섰다고 하여 '종남산(終南山)'이라 명명했다고 한다.

  관중(關中)은 장안이 자리 잡고 있는 남북으로 긴 분지인데, 사관(四關 : 북 蕭關), 서 大散關, 동 函谷關, 남 武關) 안에 들어있기에 ‘관중’이라 한다. 장안을 금성탕지(金城湯池 : 방비가 아주 견고한 성)로 부르는 것도 이 때문이다.

  관중평야의 길이는 300km, 동쪽이 넓고 서쪽이 좁은 지형이다. 면적은 21,000㎢. 관중평야 남쪽에 진령(秦靈)산맥이, 북쪽에 북산(北山)산맥이 각각 있으며, 관중평야를 동서로 관통하는 하천이 바로 위수(渭水)인데, 관중평야를 남과 북에서 동서로 가로지르는 산맥 모두를 수원(水源)으로 하며, 남산과 위수 사이에 장안이 있다. 그래서 종남산(終南山)장안(長安)의 진산(鎭山)이라 해 왔다.

  좁은 의미의 종남산은 장안, 호현, 주지현에 있는 진령(鎭嶺)을 말한다. 장안에서 볼 때 진령은 남쪽을 병풍처럼 막고 있다. 천하제일 명승지로 불려지며, 수많은 고승, 신선, 은거자들이 이곳으로 몰려 들었다. ‘천하제일의 복지(卜地)’라 불릴 만큼 유명한 불교ㆍ도교의 성지이다. 중국 불교의 4대 종파가 이곳에서 발상하였다고 한다.


  결론적으로 오래 전 서안일대가 하(夏), 주(周), 한(漢), 수(隨), 당(唐)의 수도로서 소위 중화(中華)의 중심지로 번창할 때부터 남쪽 진령산맥의 주산을 '종남산(終南山)'으로 부르면서을 '장안(長安)의 진산(鎭山)으로 삼았는데 근래(2000년대)에 와서 그 일부분이 지질학적으로 유명해지자, 이를 이용해서 관광객을 유치할 목적으로 공원화(公園化)하면서 '종남산'보다는 서악(西嶽)으로 부상한 흰 화강암괴로 된 화산(華山)의 이름을 빌려 '푸른화산'이란 뜻으로 '취화산(翠華山)'이라 명명한 것으로 생각된다.

  취화산의 관광트레킹은 벽산호(碧山湖)지구, 산붕(山崩) 경관구, 천지(天池)지구 세 부분 중 산붕(山崩) 경관구, 천지(天池)지구 를 약 2시간 반 걸려서 걸었다.
중국진령종남산세계지질공원(中國秦嶺終南山世界地質公園) 안내도와 설명
취화산 관광마을
취화산 입구문 앞과 뒤
댐인줄 알았는데
내려올 때 보니 다리였다.
취화산 트레킹 전동차
상부주차장까지 이 차로 가서 걸었다.
운전기사가 아가씨다. 꽤나 험한 길인데 운전을 잘도 한다.
걷는 길과 전동차길 갈림목
← 上山人行道(걸어서 산을 오르는 인도) , (차로 산을 오르는 차도) 上山車道 →
산붕주경구(山崩主景區) 소개 간판
김정호 중국어독학 실습중
죽국산붕경구(中國山崩景區) (?)
트레킹길 연변 이모저모
옥토취와(玉兎醉臥)
옥토끼가 술취해서 누워있다?
양홍교(凉鴻橋)
'겁나서 등골이 서늘한 기러기다리'라. 허풍은---
통령옥새(通靈玉璽)
영감(靈感)의 세계로 통하는 옥새라. 무엇이? 뒤 배경의 산인가?
이정표
가는길에 편복동(박쥐굴)과 빙풍동(氷風洞, 냉풍굴) 그리고 천지(天池)가 있는 모양이다.
괜찮은 입석(立石) 하나 있네
이름 하나 붙일 만 한데---
박쥐굴
못들어가게 막아놨네
천동통유(天洞通幽), 종유석굴과 내부 풍경
종유석굴 치고는 작고 그저 그렇다.
이곳이 지질공원이니까 양념으로 안성맞춤인 것 같다.
당(唐) 시인 왕유(王維)의 '종남산(終南山)' 시
왕유(王維)
  당시(唐詩)의 삼대거장(三大巨匠) 이백(李白), 두보(杜甫), 왕유(王維) 중 왕유는 시불(詩佛)로 애칭되었다.(이백: 詩仙 , 두보: 詩聖 ) 왕유는 이(李)ㆍ두(杜)와는 또 다른 시풍으로 그 특유의 매력이 있다.
  현존 왕유의 시(詩)는 고금을 통틀어 최선본(最善本)으로 평가되고 있는 진철민(陳鐵民)의 ≪왕유집교주(王維集校注)≫에 총 308편 376수가 전해지고 있다.

  이백이 낭만시, 두보가 사회시라면 왕유는 자연시(自然詩) 창작에 뛰어난 재능을 발휘하였다. 그는 동진(東晋)의 도연명(陶淵明) 이후 최고의 자연시인으로 평가된다. 송(宋)나라의 대문호 소동파(蘇東坡)는> 왕유의 시를 두고 시중유화(詩中有畵), 화중유시(華中有詩), 즉 ‘시(詩) 속에 그림(畵)이 있고, 그림(畵) 속에 시(詩)가 있다’고 찬양할 만큼 산수묵화의 대가이기도 했다.

  왕유의 자연시는 역관역은(亦官亦隱:
몸은 벼슬하고 있으나 마음은 늘 피세 은둔의 정취를 동경하고 추구하는 삶)의 시기에 집중적으로 지어졌으며 대부분이 은거 생활과 불도(佛道) 사상이 결합된 산물로, 시인의 피세 은둔의 초탈 정신이 짙게 투영되어 있다. 결국 왕유는 벼슬을 버리고 이곳 종남상(終南山) 기슭에 산장(山庄)을 짓고 종남산을 아끼며 살다 간 시인이다. 이 바위에 새겨놓은 시도 왕유와 종남산의 깊은 관계를 말해준다.

  왕유의 시적 재능은 자연시 창작에 있어서는 오히려 이(李)ㆍ두(杜)를 능가할 정도였을 뿐만 아니라 그 밖에도 다방면에 걸쳐 다수의 가작을 남기고 있다. 초년에는 유가적인 인생관에 입각해 매우 적극적이고 진취적인 경향을 보여 종군(從軍), 변새(邊塞), 호협(豪俠)을 노래하거나 입공보국(立功報國)의 기개를 떨쳐 보이는가 하면 객관성이 결여된 인재 등용이나 형평성을 잃은 논공행상을 비롯한 정치적 부패상을 풍자 폭로하였다. 또한 생애 전반을 통해 창작된 증별(贈別)이나 일상생활의 다양한 서정의 시편(詩篇)도 대개 은근하면서도 진솔한 정감의 묘사로 후세에 널리 애송되고 있다. 이를테면 <안서로 출사하는 원이를 송별하며(送元二使安西)>는 송별시의 절창(絶唱)으로 중국은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인구에 회자된 명작인바, 전편에 걸친 절묘한 정경(情景)의 융합과 강력한 전형성 그리고 애틋한 정감과 풍부한 함축미는 송별시의 전범(典範)으로 손색이 없다.

  왕유의 시는 정치적인 실의와 실절(失節), 가정적인 불행을 딛고 한껏 유유자적하는가 하면 다양한 인간관계 속에서 시종 따스한 인정을 베푼 시인의 생활 서정으로, 오늘날 현실 생활 속에서 삶의 고뇌와 갈등으로 지친 현대인에게 ‘해탈’의 지혜를 일러주고 마음의 안식을 가져다줄 수 있을 것이다.
  초년의 왕유는 적극 진취적인 유가 사상의 소유자였으나 정치적인 실의에 빠지기 시작한 중년 이후에는 불가와 도가적인 경향을 아울러 보이다가 점차 오직 불교에만 극도로 심취하였는데, 이 같은 인생 사상이 그의 창작 정신의 원천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취화산 천지구(天池區)의 안내 간판
천지를 내려다 보고 있는 잘 생긴 산(이름?)
위 산에서 이 송곳같은 바위를 찾아보세요
서양식 건물은 무엇인지 모르겠다.
천지 물가에 도착
건너편 산과 절
천지 입구(댐)쪽 풍경
우중에 낚시하는 남녀
월척(越尺)은 안 돼도 꽤 큰 놈이 물렸네
반가운 주파이(竹筏)
주파이(竹筏)는 무이구곡(武夷九曲) 전용 아닌가 여기도 대나무뎃목을 타는 모양이다.
그런데 여기 주파이는 대나무가 아니라 프라수틱으로 만들었다.
천지 건너편에서 바라보는 무명산과 서양식 건물
길가에 이팝나무꽃 같은 나무가 허드러지게 하얀 꽃을 피웠네
나무는 이팝나무가 아닌데---
입구(댐)에서 안쪽을 바라보는 풍경
천지표석
아래는 2007년 6월 실크로드 관광시 찍은 우루무치 천산(天山) 천지(天池), .
글씨가 많이 닮았다붉은색 글씨로 쓰는 것은 중국사람들의 본성인가보다.
취화산 천지 인증샷
영빈송(迎賓松) 한그루
중국의 공장 굴뚝에서 나는 연기, 무심코 봐야 할 일이 아니란다.
오후 화산(華山) 트레킹을 위해 화인(華陰)으로 가는 도중에 버스에서 찍었다.
조선일보에서 중국의 공업 기술이 우리의 꽁무니에 다가왔다며
중국이 우리의 기술을 추월할 경우 우리의 경제가 궁지에 몰릴것이라는 우려가 떠올랐다
  취화산은 지질학적인 가치는 매우 높은 모양인데 우리 범인 관광객으로서는 것치레보다 알맹이가 별로 없었는 것같다. 더구나 비까지 오다 말다 해서 좀 지루한 트레킹이었다.
취화산 트레킹 끝
  * 중국 서안 관광여행 멤버 중에 이미 인터넷에 선착한 사람이 있군요. '산처럼 강처럼' 묵묵히 살자는 뜻인가 봅니다. '인자요산(仁者樂山) 지자요수(智者樂水)'를 한꺼번에 통달할 모양입니다 그려. 링크를 할려니 기술부족인지 안돼서 추가합니다
산처럼 강처럼 (추가)
취화산 정상에 있는 저수지 천지에서
청소부 곰방대
비오는 취하산을 구비구비돌아 험한길 내려와 호텔로 향합니다.
호텔 로비 수문장입니다.
등운제, 지질유적, 공중화원, 풍동, 빙동, 천지 등을 두루 보고
3사간을 달려
화산에서 제일 좋아보이는 호텔에서 휴식을 취합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