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안(西安) 화산(華山) 관광
  2013. 4. 28 - 5. 2. 간 4박5일로 아사달동기생 7명(김연종, 김정호, 박창모, 서태경, 이학종, 정항시, 이성영)과 서태경 친구 3인, 강정부(姜正夫), 김원곤(金元坤), 박락구(朴樂九), 계 10명이 중국 오악 중 서악(西嶽)인 화산(華山) 트레킹을 목표로 서안(西安)을 여행하였다.
      제1일(4/28) 오전 인천공항-서안공항 이동, 오후 진시황병마용(秦始皇兵馬俑), 화청지(華淸池) 구경
      제2일(4/29) 오전 취화산(翠華山) 트레킹, 오후 화산이 있는 화음(華陰, 화인)으로 이동
      제3일(4/30) 오전/오후 화산(華山) 트레킹
      제4일(5/1) 오전 서안으로 이동, 오후 섬서역사박물관(陝西歷史博物館), 장안성(長安城) 전동차 일주, 고루(鼓樓) 구경
      제5일(5/2) 서안공항-인천공항 이동
서안지역 요도/지도
  서안(西安, 시안) : 면적 9,983km², 인구 약 846만(2010기준)
  역사: 옛 이름은 장안(長安) 또는 경조(京兆) 섬서성(陝西省,산시성)의 성도(省都), 세계적으로 유명한 역사와 문화를 가진 도시이다.
      (1) 주(周)나라의 수도 서기(西岐)가 부근에 있었음,
      (2) 진(秦)나라 수도 함양(咸陽)이 부근에 있음
      (2) 기원전 202년 전한(前漢)의 수도가 되어 장안(長安),
      (3) 후한(後漢) 말 18제후 연합군에 쫓긴 동탁이 헌제를 옹립하여 한때 이 곳에 들어왔음
      (4) 581년에 수(隋)나라의 수도,
      (5) 618년에 당(唐)나라의 수도가 되어 300년간 국제 도시로서 융성
      (6) 1936년 장학량(張學良)이 일치 항일을 요구하며 장개석(蔣介石)을 억류하는 서안사건(西安事件)으로 제2차 국공합작(國共合作)의 계기가 됨

  현재: 중국 6대 중심도시 중의 하나이며, 중국 중서부지역의 중요한 과학연구, 고등교육, 국방 과학기술 공업과 고급 신기술 산업기지, 중국의 중요 우주비행, 항공공업센터, 기계제작센터와 방직공업의 중심이기도 하다. 시안은 비교적 튼튼한 공업기초를 가지고 있으며, 중국 중서부지역에서 과학기술 실력이 가장 뛰어나고, 공업부분에서 가장 완전함을 갖춘 대도시중의 하나이다. 한국 삼성(三星)이 대규모 투자 준비중.

  주요 문화재(청색: 이번에 구경한 곳)
      (1) 섬서역사박물관(陝西歷史博物館)
      (2) 비림(碑林)
      (3) 대자은사(大慈恩寺) 대안탑(大雁塔)
      (4) 천복사(艸아래存 福寺) 소안탑(小雁塔)
      (5) 종루(鐘樓), 고루(鼓樓)
      (6) 장안성(長安城)
      (7) 병마용(兵馬俑)
      (8) 진시황릉(秦始皇陵)
      (9) 화청지(華淸池)
      (10) 아방궁(阿房宮)
      (11) 화산(華山)

  지형과 산
  중국의 북방(北方)과 남방(南方)을 가르는 진령산맥(秦嶺山脈)이 서안 남쪽에 서에서 동으로 벋어있고, 서안을 포함하여 북쪽은 산을 보기가 힘드는 평야지대로 위하(渭河)가 서에서 동으로 서안시를 관통해 흐르며, 북쪽은 경하(涇河), 낙하(洛河)등이 위하에 합류하여 화산(華山) 북쪽 화음(華陰,화인)에서 황하에 합수.

  이름난 산은 진령산맥 서쪽으로부터 동쪽으로 태백산(太白山, 3767m), 수양산(首陽山, 2720m), 취화산(翠華山), 종남산(終南山,2604m), 여산(驪山,1302), 화산(華山,2160) 등이 있으며, 화산(華山)이 중국 오악(五嶽)의 서악(西嶽)이다.
서안(西安) - 화산(華山, 南峰 落雁峰 2154.9m) 트레킹
沙月 李盛永 (2013.5.4)
  서안 여행중 화산 트레킹은 제3일째 했다. 좀 힘들기는 해도 즐거운 마음으로 10명 전원 완주 하였다.
  화산(華山)은 중국 오악(五岳) 중 서악(西岳)이다. 서안시(西安市) 동쪽으로 약 120km, 서안(西安)과 정주(鄭州)의 중간인 화인시(華陰市: 섬서성)에 위치하고 있는데, 고속도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서 서안에서 1시간 30분 정도면 갈 수 있다.

  험준한 바위산으로 조양봉(朝陽峰 : 東峰, 2,090m), 낙안봉(落雁峰 : 南峰, 2160m, 최고봉), 연화봉(蓮花峰 : 西峰, 2,080m), 운대봉(雲臺峰 : 北峰, 1,614m), 옥녀봉(玉女峰 : 中峰, 높이?)의 다섯 주봉(主峰)에 트레킹 보도(주로 계단, 잔도)가 개척되어 있는데, 가파른 계단길, 철난간, 콘크리트 및 목재 잔도(棧道)로 이루어져 있으며, 통과요금 30위안인 장공잔도(長空棧道)는 선택 사양이다. 산정(南峰 落雁峰, 西峰 蓮花峰)에 이르면 위하평원(渭河平原: 중심; 서안)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어 전망이 매우좋다.

  화산은 중국의 섬서성(陝西省,샨시성) 남쪽에 있는 진령산맥(秦嶺山脈, 친링산맥, 옛날 秦나라 땅에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에 위치해 있으며, 거대한 화강암 암괴로 이루어져 아기자기한 물형석(物形石)은 볼만한 것이 없으나, 천길 단애, 우뚝 솟은 침봉, 순백의 화강암괴, 등은 바라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웅지를 북돋아 준다.
화산트레킹을 위해 2일 묵은 화산객잔(華山客棧) 정면
棧(잔): 사다리, 복도, 장강틀(柩車), 마판(馬-), 작은 쇠북(小鐘),
잔교(棧橋): 계곡을 가로질러 높이 걸쳐놓은 다리, 부두에서 수중으로 들어가게 만든 다리
잔도(棧道): 산골짜기와 절벽 등에 널판지 또는 콘크리트로 선반처럼 만든 길
조형물 남녀 검객 승마상과 인증샷
고루(鼓樓)
북에 쓰인 글씨: (섬, 샨)-고을 이름 섬(弘農縣名 古호國)
[公羊傳] 이곳 동쪽은 주공(周公: 文王의 아들로 周 개국에 큰 공이 있어 노(盧) 제후로 봉해짐)의 땅이고,
      서쪽은 소공(召公:
주(周) 개국에 공이 커서 연(燕)의 시조가 됨)의 땅이었다.
현지식(現地食)
승마상 야경
공중목욕탕과 배경 화산 주변 봉우리
화산 트레킹 요도
화산객잔 호텔방에서 내다보는 화산 주변 봉우리
화산 북봉 콘돌라(三特索道) 매표소 앞에서 올려다 본 화산 주변 봉우리 모습
화산에는 동편의 이 콘돌라 외에 개통된지 얼마 안되는 서편 서봉 콘돌라가 또있다.
서편 서봉콘돌라: 4211m, 20분. 편도 170위안(한국돈 30,600원)
동편 북봉콘돌라: 1524m, 5-7분, 왕복 150위안(한국돈 27000원)
콘돌라 탑승표 구매중 대기시간 약 30분
노동절 연휴라 젊은 부부들이 많이 왔는데,
함께 앉아 기다리는 8인의 엄마들 중 딸1에 아들 7, 우연일까?
1자녀로 통제 받는 한족(漢族) 가정의 대세일까?,
아들들은 나가 뛰노느라고 사진에 안찍혔다.
셔틀버스 승차장에 세워진 조형물과 올려다 보는 화산 모습
조형물은 연꽃 모양으로 화산의 봉우리들은 상징하는 것 같다.
셔틀버스 종점 상가마을 화산상징 조형물
주변에 물을 담았는데 동전은 물론 지폐도 많이 던져놓았다. 무사귀환과 행운을 비는 모양이다.
지취화산8용사(智取華山八勇士)
총을 든 것을 보니 화산개척자들은 아닌 것 같고---
화산 동편 콘들라(三特索道) 하부 탑승점과 탑승객
노동절 연휴라 탑승하는데 오래 걸렸다.
콘돌라 케이불
콘돌라에서 내려다 보는 풍경
아래 사진에 콘돌라를 이용하지않고 걸어서 올라가는 트레킹길이 보인다.
콘돌라 상부역(上部站) 도착
왼쪽 위에 우리가 갈 화산 트레킹 잔도(棧道)가 보인다.
뒤돌아보는 콘돌라 상부역
콘돌라 상부역 부근의 시설물들
왼쪽 육각정이 기념정(記念亭)이고, 오른쪽 건물이 운대산장(雲臺山庄)이다.
보기만해도 앗찔한 갈길 오운대(五雲臺) 급경사 계단길
양쪽 공히 단애를 이룬 좁고 급경사길이다.
지금은 양반길
맨 아래사진 뒤로보이는 하얀 바위 봉우리가 북봉 운대봉(雲臺峰, 1614.9m)이다.
운대봉 크로즈업
구고대(救苦臺)
'고통(苦)을 구(救)하는 대(臺)'라니 쉬어가야지
포룡령(苞龍嶺)
포(苞)자가 그렁풀인데 '크다'는 의미도 있으니 '큰용고개'라는 뜻인가.
오운대 급경사길을 우회하는 계곡길도 여기서 만난다.
간판 설명처럼 동, 남, 서봉을 가려면 반드시 지나가는 유일한 길이다.
우리도 올라갈 때는 오운대 급경사 능선 길로 갔지만,
내려 올때는 우회하는 계곡 길로 왔다.
도룡묘(都龍廟)
'으뜸 용 사당', '앞으로 험난한 산길을 잘 돌봐 줍시사' 하는 기원을 드리는 곳인가 싶다.
이제부터 오운대 협소한 급경사길 시작
뒤돌아보는 북봉 운대봉과 동쪽 무명봉
동쪽으로 이어지는 진령산맥의 산들(화산의 범주내)
맨 아래 사진의 두 봉우리는 진안 마이산(馬耳山)을 닮았다.

요새 새로나온 노래 위정희의 '마이산'
(2) 마이산(馬耳山)아- 문필봉(文筆峰)아- 그 무슨 사연 때문에
그리운 님 눈 앞에 두고 그 품에 안길 수 없나
여필종부(女必從夫) 일부종사(一夫從事) 여자의 길이건만
내 어이 사랑했던 그 사람을 떠났던가 내 어이 떠났던가
염체불고(簾體不顧) 길바닥이라도 좀 쉬자
김정호 박락구씨 횡재(橫財) 만났구려
오늘 화산에 온 여인 중에 제일 상냥하고, 예쁜 꾸냥과 데이트 인증샷 했으니
♪ 얼굴은 V라인, 몸매는 S라인, 아주 그냥 죽여줘요---♬
이팝나무꽃처럼 허드러지게 핀 순백의 꽃(이름?)
화산에는 이 꽃이 참 많다. 지금이 한창 꽃을 피울 때인가 보다.
드디어 오운봉(五雲峰)
길 늦은 늙은이들 기다리는 노영권가이더
아이고 힘들었다 좀 쉬자
길은 만원
동봉 조양봉(朝陽峰, 2090m)의 천길 단애
아직도 계속 올라가네
둘러보는 원경
동봉, 중봉, 서봉 갈림길, 금쇄관(金鎖關) 관문 앞과 뒤
금쇄관(金鎖關)! 금 자물쇠로 잠그듯 꽉 붇들어 맸다는 뜻
금쇄관에 연인들의 사랑을 붇들어 맨 염원들
그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사슬이 노후되면 이렇게 철거해 버리는 줄도 모르고---(맨 아래사진)

나훈아의 노래 '모르고'
사랑했어요 사랑했어요 당신을 사랑했어요
아무것도 모르고 사랑했어요 당신을
사랑이 이렇게 아픈줄도 모르고 당신을 사랑했어요
사랑은 날마다 행복한 줄 알았고, 사랑은 꿀처럼 달콤한 줄 알았지
나는 몰랐네 나는 몰랐네 아픈 줄 나는 몰랐네
금쇄관에서 보는 마이산 닮은 봉우리
오운대 쉼터, 좀쉬자
중봉으로 오르는 문
중봉은 동봉에 짓눌려 볼품은 없지만 오봉의 중심, 둘러보는 경치가 괜찮다.
한가하니 이곳에서 일동 인증샷
< 중봉에서 둘러보는 경치 >
남쪽 원경
남봉 낙안봉(落雁峰)
서봉 연화봉(蓮花峰)
중봉 협곡길로 내려가며 올려다보는 남봉 낙안봉(落雁峰)
수령 500년 소나무 이장군(二將軍)
이 나무의 이름 '二將軍'에도 무슨 사연이 있을 텐데---
남봉 낙안봉(落雁峰)으로 오르는 남천문(南天門)
남천문안의 타종대(打鐘臺)와 타종폼 잡은 나
타종대에서 바라보는 기봉(奇峰)
장공잔도(長空棧道)
장공잔도(長空棧道)를 지나서 찍은 장면(팜푸랫 스캔)
위에 사람이 보이는 곳 뒤쪽에서 우리는 내려다 보며 인증샷을 했다.
거기서 목재로된 잔도를 쇠사슬에 쇠고리를 걸고 옆으로 나온 다음
로푸를 타고 아래로 내려와 다시 쇠사슬에 쇠고리를 걸고 옆으로 나오는 장면이다.
장공잔도 인증샷
30위안 요금이 문제가 아니라 겁이나서 간이 콩알만하니 이 길로 갈 용기가 나야지
젊은이들이나 가라고 하고 우리는 인증샷이나 하고, 쉬운길로 가는 수밖에---
장공잔도에서 바라보는 동봉 조양봉(朝陽峰)과 중봉 옥녀봉(玉女峰)
옥녀봉은 조양봉에 치이고 오버랩되어 봉우리라 하기에 좀 그렇다.
일동 사진 찍던 곳이 보인다.
동봉 조양봉(朝陽峰) 동쪽으로 벋어나간 곳에 지은 하기정(下碁亭)
'바둑판을 차려놓은 것 같다'는 뜻인 모양인데---
남봉 낙안봉(落雁峰) 정상으로 쉽게 가는 길목의 상점들
서봉 연화봉(蓮花峰)이 보이는 곳
화산논검(華山論劒)
화산논검(華山論劒)! 김(金) 아무개 작가가 화산을 중심으로 검객들이
검(劒)의 오묘한 이치를 겨루는 인기 있었던 무협소설의 제목이란다.
화산논검(華山論劒)에서 바라보는
동봉 조양봉(朝陽峰)의 천길 단애
창을 세워놓은 듯한 남쪽 암봉들
남봉 낙안봉(落雁峰) 정상의 표석과 인증샷
남봉 낙안봉(落雁峰) 정상의 앙천지(仰天池)
여기도 돈을---, '로마의 휴일'이 멀리도 왔네---
표석을 찾이하지 못하니 이렇게라도 인증샷
내려가기도 힘드네
남봉 낙안봉(落雁峰) 정상에서 바라보는 서봉 연화봉(蓮花峰) 정상
남봉 낙안봉(落雁峰) 정상에서 바라보는 남쪽 횡으로 정렬한 침봉들
배공송(拜公松)
공(公: 당신)에게 절하는 소나무
내려오기도 힘드네 좀 쉬자
남봉 낙안봉(落雁峰) 천길 단애와 남쪽 침봉들
서봉 연화봉(蓮花峰)
이 높은 곳에 복사꽃나무 한 그루가 꽃을 피웠네
취운궁(翠雲宮 ?)
서악신(西嶽神)의 궁전인가?
서봉 연화봉(蓮花峰) 정상을 오르려면 돌아서 오른다
김행일 동기 촬영(추가)
올려다보는 서봉 연화봉(蓮花峰) 정상
쇠사슬 잡고 등반
서봉 연화봉(蓮花峰) 정상 표석과 인증샷
서봉 연화봉(蓮花峰) 정상에서 바라보는 동봉 조양봉(朝陽峰)
서봉 연화봉(蓮花峰) 정상에서 바라보는 남봉 낙안봉(落雁峰)
서봉 연화봉(蓮花峰) 정상 아래 고사목과 기념탑(?)
수령 800년의 단수왕(木段 樹王)
단(木段)은 우리말 피나무, 바둑판과 가구용재로 인기가 있는 나무.
그러니까 이 나무가 '피나무 중의 왕' 이란 말이 아닌가.
기상관측소
화산 소나무군, 금강송(金剛松)을 능가할 듯
십팔담교(十八潭橋)
이 계곡에 이런 물웅덩이가 18개 있는 모양이다.
개나리꽃과 올려다보는 서봉 연화봉(蓮花峰)
금쇄관(金鎖關)에 도착
올라갈 땐 못봤는 데 이런 돌무더기가 있었네
소나무와 꽃 과 사람
다시모는 동봉 조양봉(朝陽峰)의 천길 단애
지금 올라가는 사람들
화산은 야간 등반도 허용된단다.
젊은이는 유등산(遊登山), 늙은 이는 업등산(業登山)

이고 진 저늙은이 짐벗어 나를 주오
나는 젊었 거니 돌인들 무거우랴
늙기도 서러라커늘 짐을 조차 지실까 - 鄭澈 -
오운대 급경사 능선길을 피해 계곡 우회 하산길
계곡길에서 올려다보는 오운대 능선길
북봉 운대봉(雲臺峰)이다! 이제 얼마 안 남았다.
도룡묘(都龍廟)와 위로 보이는 오운대 능선길
이건 뭐라해야 하나?
반갑기 그지없는 구고대(救苦臺)
잘 생긴 봉우린데 이름?
내려다보는 걸어서 내려가는 길
콘돌라 삼특색(三特索道) 상참(上站)이 코앞이긴 한데
이 인파속에 여기서 1시간 반
중국사람들 새치기 문제로 싸우는 장면 구경 - 중국 젊은이들 무섭더구만
화산을 찾은 느낌(결론)
  화산(華山)은 진산(眞山)이다! 이것이 화산 트레킹의 결론이다.
  인자요산(仁者樂山)이라 한 것은 '어진 사람 산을 좋아한다'는 뜻이지만 역으로 '산을 좋아하는 사람 어질게 된다'는 뜻도 된다.

  황산(黃山), 장가계(張家界), 삼청산(三淸山), 설악산(雪嶽山), 금강산(金剛山) 등등 기기묘묘(奇奇妙妙)한 물형석(物形石)들에서 각자 나름대로 느낌을 얻는 것을 산을 찾은 보람으로 생각한다.
 

  화산에서는 이런 느낌을 주는 물형석은 하나도 보지 못했다.
  그러나 이 세상 그 누구도, 그 무었도 움직일수 없을 것 같은 중후(重厚)한 모습, 천길 만길 낭떠러지 깍아지른 단애(斷崖), 하늘 높은 줄만 아는 듯 위로만 높이 치솟은 침봉(針峯), 태어난지 억겁(億劫)의 세월이 흘렀건만 티 하나 없는 순백(純白)의 화강암(花崗岩) 덩어리, 그야말로 인자요산(仁者樂山)의 교훈을 주기에 더도 필요없는 산이 화산(華山)인 것 같다.
  화산(華山)은 진산(眞山)이다!
화산 트레킹 끝
[백범과 臨政 시련의 피란길 5000㎞를 가다]
절벽 타며 국내 進攻 훈련하던 광복군… 일제 항복하자 "스스로 나라 못찾아" 비통
시안(西安) 광복군 제2지대 주둔했던 두취진, 韓·中 협력해 4년전 기념비 세워
* 이 글은 2018년 7월 12일자 조선일보 A8면에 게재된 이슬비 기자의 글이다.
종남산은 화산 서쪽으로 좀 떨어진 곳,
서안 남쪽 가까운 거리에 있는데 광복군 훈련장이었다고 한다.- 옮긴이 沙月(2018.7.12)

9일 찾은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의 중난산(終南山·종남산) 자락.
시안 시내에서 남쪽으로 약 40㎞ 떨어진 이곳에는 588년 수나라 때 세워진 미터구사(彌陀古寺·미타고사)라는 고찰(古刹)이 있었다.
미터구사를 왼쪽으로 끼고 산길을 30분 정도 걸어 올라가자, 절에 가려 보이지 않았던 깎아지른듯한 바위 절벽이 나타났다.

이곳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산하 한국광복군이 미 중앙정보국(CIA)의 전신인 전략첩보부대(OSS)와 함께 극비리에 국내 진공(進攻)을 위한 훈련을 하던 장소다.
백범 김구 선생은 1945년 8월 7일 시안에서 OSS 초대 수장인 윌리엄 도너번 장군과 만나 국내 진공 작전에 합의했다.
이후 광복군은 미군 교관의 지도 아래 군사 훈련을 했다. 김구 선생은 백범일지에 "중난산(終南山,) 봉우리에서 오로지 밧줄만을 지닌 청년들이 매듭을 짓고, 절벽을 오르내렸다.
(미국 교관으로부터) '중국 학생들에게도 발견하지 못한 해답을 귀국(貴國) 청년들에게서 발견했다. 참으로 전도유망한 국민이오'라는 찬사를 받았다"고 썼다.
하지만 지금은 이런 사실을 모르는 동네 주민들만 이따금 산을 오를 뿐 광복군의 당시 흔적은 찾아볼 수 없었다.

미터구사에서 북쪽으로 차로 30분쯤 달리자 OSS 훈련을 받은 광복군 제2지대가 주둔했던 두취(杜曲·두곡)진이 나왔다. 두취진에 들어서자 '광복군 기념비'가 눈에 띄었다.
이 기념비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3년 시안에서 자오정융(趙正永) 산시성 당서기와 만나 요청해 2014년 4월에 세워졌다.
박근혜대통령이 요청해서 세운 한국광복군제2지대 주둔지 기념비
한국광복군 제2지대가 주둔했던 중국 산시성 시안(西安) 두취진(杜曲鎭)에
이를 기념하는 비석이 세워져 있다.
광복군기념비는 한-중 정부 협력으로 70여년 만인 2014년 세워졌다.

(2013년 이 앨범에 올려진 화산 등산을 했던 다음 해 이다.)

기념비엔 한국어와 중국어로
'한국광복군 제2지대는 1942년 9월 항일 투쟁이 격렬하게 진행됨에 따라 (충칭에서) 시안 두취진으로 본부를 이전했다. 중·한 인민이 함께 일본의 제국주의 침략과 압박에 맞서 싸웠던 역사를 기념하고 항일 승리에 기여한 바를 기리기 위해 특별히 이곳에 기념비를 세웠다'는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광복군 제2지대는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이범석 장군의 지휘 아래 김준엽 전 고려대 총장, 장준하 전 사상계 대표 등이 활동한 부대다.
OSS와 함께 이들이 추진했던 국내 진공 작전은 1945년 8월 15일 일제가 항복을 선언하면서 실행되지 못했다. 백범은 스스로 나라를 되찾지 못했다는 사실에 비통해했다.

80년 전 시안은 광복군의 주 활동지였다.
백범은 1940년 9월 임시정부 대가족을 충칭(重慶)에 안착시키고 나서 두 달 후인 11월 전선과 가까운 시안으로 한국광복군총사령부를 옮겨 중국 각지에 흩어진 무장 세력을 흡수했다.
총사령부는 시안 얼푸(二府)가 4호의 2층짜리 목조건물에, 무정부주의 청년 조직으로 광복군에 편입된 한국청년전지공작대는 같은 거리 29호에 자리를 잡았다.
하지만 현재 시안 시내에는 과거 광복군이 주둔했다는 사실을 알려줄 만한 표지가 없다. 총사령부 부지는 1995년 도로 확장을 하며 사라졌고, 한국청년전지공작대가 있던 자리도 중급인민법원이 들어서 있었다. /시안=이슬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