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氏傳」남자주인공 李時白
沙月 李 盛 永 엮음
  「박씨전」은 조선시대 작자 미상의 언문소설이다.
박씨전 소설책
  대강의 줄거리는 이러하다.
  인조조 서울 안국방(安國坊)에 사는 이득춘이란 사람은 이조참판, 홍문관 부제학에 올라 명망이 조야에 떨쳤지만 부인 강씨와 성혼한지 40년이 되어도 자녀를 두지 못하였다.
  근심 끝에 금강산 월명암에 들어가 7일기도를 드리고 돌아왔는데 그날부터 부인에게 태기가 있어 10삭 만에 아들을 낳으니 이시백(李時白)이다.

  시백이 태어날 때 하늘에서 선녀가 내려와 어린애를 받아 씻기는 등 산후 뒷바라지를 하고 올라가면서 천연(天緣)을 예고하고 갔다.
  시백이 16세되던 해 부친이 강원 감사로 나가면서 아들 시백만 데리고 갔다. 이 때 금강산에는 박씨(朴氏)라는 도통한 처사(處士)가 있었는데 부인 최씨와 사이에 두 딸을 두었다. 작은 딸은 미인이라 출가를 했으나 큰 딸은 천하 박색이라 출가를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큰 딸은 천성이 현숙하고 도를 통하여 불가능한 것이 없었다. 박처사는 장녀의 천정배필(天定配匹: 하늘이 정한 부부)이 강원감사의 아들 이시백임을 알고 감사를 찾아가 청혼하였다. 강원감사 이공 역시 지기(知機)한 사람이라 한 눈에 박처사를 알아보고 쾌히 승락하고 택일성례(擇日成禮)키로 하였는데 이공은 곧 병조판서를 제수 받아 상경하게 되었다.

  이판서는 약속대로 택일하여 아들 시백과 함께 금강산으로 박처사를 찾아가 성례를 하였다. 이시백이 첫날 밤에 천하 박색인 부인을 한 번 본 후로 실망하여 집으로 대려 오기는 하였으나 돌보지 않는다. 박씨부인은 후원에다 ‘피화당(避禍堂)’이란 조그마한 집을 지어달라 하여 그 곳에서 홀로 거처한다.

  어느날 박씨부인은 시부(媤父)에게 금 300냥을 주면서 7냥 밖에 가지 않을 비루먹은 말을 300냥 주고 사오게 하여 3년을 먹인 후 노복을 시켜서 중국 사신에게 3만냥을 받고 팔았다.

  마침 나라에서 과거시험이 있다는 말을 듣고 백옥(白玉) 연적(硯滴)을 남편에게 주면서 과거시험 볼 때 사용하게 하니 시백이 장원으로 급제한다.

  이렇게 3년이 지난 후 말미를 얻어 친정이 있는 금강산으로 부모를 뵈러 가는 데 몸을 날려 구름을 불러 타고 순식간에 금강산에 도달하여 며 칠을 묵고 다시 시가로 돌아왔다.

  딸을 만나 본 박처사는 딸의 액운이 다한 것을 확인하고 서울 이공의 집을 찾아가 도술로써 딸의 허물을 벗겨 주니 박씨부인은 밤사이에 절세의 미인으로 변신하여 시백과 시가 사람들의 사랑을 받게 되고, 시백은 장원급제하고 평안감사가 되어 부임하였다가 병조판서가 제수되어 서울로 돌아온다.

  이 즈음 중국에는 남경이 소란하고, 가달 등이 변경을 침공하여 역부족이라 조선에 구원병을 청한다. 조정에서는 임경업과 이시백을 출천시킨다. 임경업이 조-명 양군을 연한 대장군이되어 변방의 적을 격퇴하여 대공을 세워 조선의 위력을 중국에 떨치고 돌아온다.

  이 후 호왕(胡王)이 조선을 침공하려 하나 조선에 이시백과 임경업 두 장군이 있음을 두려워하며 먼저 미인계를 써서 두 장군을 암살하려고 공주로 변복시켜 강원도에 와 ‘설중매(雪中梅)’라는 이름으로 기생이 되어 먼저 이시백을 찾아가 유혹을 한다.

  이러한 사실을 예견하고 있던 박씨부인은 설중매와 남편 이시백이 은밀히 만나는 자리에 나타나 설중매의 정체를 밝히고 크게 꾸짖어 돌려보낸다.

  호왕이 미인계에 실패하자 용골대(龍骨大) 형제에게 군사 3만을 주어 조선을 침공케 한다. 이것이 병자호란이다. 박씨부인은 병자호란이 일어날 것을 알고 있었다. 곧 남편으로 하여금 인조와 왕족을 남한산성으로 모시고 피란하게 하였으나 조선의 국운이 불길함을 알고 남한산성 궁지에 빠져 있는 인조를 찾아가 호왕에게 항복문서를 올려 창생을 구하도록 권한다.

  서울을 점령하고 있던 용골대의 아우 용홀대(龍忽大)가 박씨부인의 미모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찾아와 겁탈하려 한다. 박씨부인은 시비 추화(椎花)를 시켜서 도술로서 용홀대를 죽여 머리를 높은 나무에 매 달아 둔다. 용골대가 아우의 머리를 발견하고는 대노하여 박씨부인을 죽이려고 습격을 하여 온다. 그러나 박씨 부인은 또 추화를 내세워 도술로써 용골대를 골려 주고 죽이지는 않고 빨리 본국으로 회군하라고 질책한다. 이에 용골대는 박씨부인의 도술에 걸려 갖은 곤욕을 당하고 할 수 없이 자기 나라로 돌아가게 만든다는 이야기다.


  이 이야기는 소설이니까 내용의 진위는 의미가 없다. 병자호란으로 청나라로부터 당한 모욕을 소설에서 시원스레 설분하는 내용으로 임진왜란 후에 등장한 사명당(四溟堂)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소설 「임진록(壬辰錄)」과 맥을 같이 한다.

  박씨전에서 관심을 갖게 하는 것은 우리 연리의 이시백을 박씨의 남편으로 등장시킨 것이다. 그것은 남한산성 농성전투에서 서성장으로 성을 끝까지 지키는 지휘력을 발휘하였기 때문에 울분에 차 있던 당시 조선 사람들에게 이시백은 선망의 인물이 되어 있었다는 징표다.

  남한산선 농성전투에서의 활약 외에도 이시백은 용모에서나 언행에서 모범적이었던 것으로 나타나 있다. ‘이조시대 소설론’의 저자 김기동 씨도 이시백을 다음과 같이 묘사하고 있다.
      豊質偉幹(풍질위간) 풍체가 좋고 체격이 크다
      脘力絶倫(완력절륜) 힘이 남보다 월등하게 세다
      智慧明深(지혜명심) 지혜가 밝고 깊다
      謙虛退託(겸허퇴탁) 겸손하고 허심탄회하며 청탁을 물리친다.
      愛君憂國(애군우국) 임금을 사랑하고 나라를 걱정한다.

  이 외에도 이시백의 모범적인 용모와 언행, 그리고 품성과 기지 등에 관한 기록이 많다. 연려실기술(燃黎室記述)에
  「이시백은 기상이 씩씩하고 원대하였으며, 체격이 크고 훌륭하며 힘이 뛰어나게 세었으나 항상 나타내지 않고 감추어 비록 남에게 곤욕을 당하면서도 겨루지 않았다. 백사 이항복은 일찍이 말하기를 “이시백은 포의(布衣: 벼슬을 하지 않은 사람)로 있으면서도 그와 사귀는 사람들은 모두 이름난 사람들인데 그를 믿고 사랑하지 않는 사람이 없으니 몸을 어떻게 닦아서(修身) 그렇게 되는지 모르겠다”고 하였다」

  동평위공사문견록(東平尉公私聞見錄)에는
  「계해년(광해15년, 1623) 반정론이 비밀리에 발의되고 있을 때 오리(梧里) 이원익(李元翼)은 여주에 귀양 가 있었다. 이귀는 아들 이시백으로 하여금 오리의 의향을 알아보고 오도록 보냈다.
  이시백이 오리에게 문안을 드리고 저녁밥을 먹은 뒤 오리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이시백은 문방구와 요강, 타구 등의 위치를 서로 바꾸어 놓았다. 오리가 다시 방으로 들어 와 방안을 둘래둘래 살펴 보고는 여러 물건의 위치가 바뀐 것을 알고도 이에 대해서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다른 이야기만 주고 받았다. 이시백은 오리의 의향을 알아차리고 돌아와 부친에게 고하여 반정의 의를 확정하였다」
하였다.

  또 동평위공사문견록에는
  인조24년(1640) 니산(尼山)에 토적의 변이 일어나자. 이시백은 자청해서 토벌에 나섰다. 왕명을 받고 집에도 들리지 않고 곧바로 토벌군 진지로 향했다. 난이 진압된 뒤에 왕이 이 사실을 알고 가상히 여겨 포상을 내리면서
  “이연양(李延陽: 이시백의 봉호)이 근신 근면하여 그 인물 됨을 늦게 서야 알게 되었다”
고 중신들 앞에서 이시백을 칭찬하고, 이어서
  “이시백 같은 훌륭한 사람의 그 진가를 이처럼 늦게 알게 되는데 이만 못한 사람이야 어찌 알 수 있겠는가?”라고 하면서 흔히 세상에 들어 난 공적만을 가지고 신하를 신임하는 것은 참으로 경계할 일이다.」 하였다.

  이시백은 인조20년(1642) 형조판서로서 진하사(進賀使), 효종원년(1650) 우의정으로 진주사(進奏使), 효종2년(1651) 좌의정으로 사은사(謝恩使), 효종4년(1653) 좌의정으로 사은사(謝恩使) 등 전후 네 차례 연경(燕京: 청나라 서울, 북경)에 사신으로 다녀왔다. 어느 때 이야기인지 모르겠으나 연려실기술과 연양시장에는 이런 이야기가 실려 있다.
  「이시백이 사신으로 연경에 가면서 평양에 도착하니 대동문 밖에 화려한 복색과 단장을 한 기생들이 일진을 이루어 영접하고 있어 이시백이 말하기를
  “병자난 이후 서도(평안도)가 탕진 되어 남은 것이 없다고 들리더니 이제 와서 보니 틀린 말이구먼”하였다. 서윤이 대답하기를
  “난리 후 기생이라고는 오직 늙고 병든 자만 남아 있어 사신의 행차에 체통을 세우지 못하므로 각 고을의 관비들 가운데서 자태와 재주가 있는 자를 뽑아서 본 부(평양)로 옮기고 그 친족으로 하여금 의복과 비용을 맡게 하였습니다” 하자. 이시백이 대노 하여 말하기를
  “나라에서 평양서윤을 설치한 것이 백성을 사랑하기 위함인가 아니면 사신에게 아첨하여 기쁘게 하기 위함인가.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절에 이 짓을 하니 극히 놀랄 일이로다” 하고, 또 평안감사를 불러 책하기를
  “지금이 어찌 기생놀이 할 때인가! 주상께 아뢰어 치죄하고 싶지만 이번 만은 그냥 두니 마땅히 재촉하여 관기들은 모두 자기 고을로 돌려 보내시오”」
하였다.

  인물고(人物考)에는
  「인조반정을 모의 할 당시 이흥립이 근위대장이 되어 궐내를 호위하였는데 모의에 참가한 사람들이 이를 걱정하면서 그의 사위이며 모의에 참여한 장유의 동생인 장신을 시켜 설득에 나섰다. 이흥립이 사위 장신에게 묻기를
  “이시백도 이 모의에 가담하고 있는가?”하자 장신이
  “그러하옵니다” 하자 이흥립이
  “그렇다면 이 의거는 반드시 성공할 것이다” 하고 허락하니 이시백이 남에게 신임을 받고 있음이 이와 같았다」
하였다

  또 인물고(人物考)에는
  「병자호란 후 청나라에 불모로 잡혀갔던 소현세자가 돌아와 병을 얻어 죽자 인조는 봉림대군을 세자로 세우려 하면서 다른 신하들의 찬동은 얻었으나 이시백과 이경여는 계속 세손을 그대로 세울 것을 주장하였다.
  인조는 이시백과 봉림대군을 함께 불러 봉림대군으로 하여금 이시백에게 술을 따라 올리도록 하였다. 그리고 봉림대군이 세자로 책봉되었다. 인조가 죽고 세자 즉 봉림대군이 임금에 오르니 효종이다.
  효종은 즉위하자 자기의 세자책봉에 반대했던 이조판서 이시백을 우의정에 제수하였다. 이어서 좌의정, 영의정까지 올라 십 여년을 삼공직에 있었다. 이시백이 모든 공무에 사심이 없고 오직 우국충정으로 임하고 있음을 임금(효종)도 알기 때문이다」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