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가족 제주도여행
沙月 李盛永(2011. 6. 1)
  2011년 5월 23일-27일, 4박5일로 김연종, 손황, 박영배 그리고 우리 부부, 계 8사람이 작당해서 제주도 구경을 하였다.
  가는 날이야 세차례 비행기 타고 가서 콘도 입실하는게 하루 일과였고, 다음 24일 날은 날씨가 너무좋아 6번 올레길 후반(칼호텔-외돌개) 걷는데 더 없이 좋았다.
  그런데 25일과 26일은 비가 오락가락해서 계획대로 움직이질 못하고 급조 대응 스케쥴로 때웠다. 27일은 서둘러 귀경하는데 시간을 보냈다.

  세 가족은 떠나고 우리 부부는 딸네집에 며칠 머물고 30일 귀경하였다.
  딸네 머무는 동안 딸 내외는 출근해야 하니 우리부부는 전번에 갈려다가 눈 때문에 교통이 통제되어 못 간 사라오름과 지금 진달래와 철쭉이 한창이라는 영실-윗세오름코스로 한라산을 올랐다.
  28일(토) 사라오름은 구름속에서 구름과 나무만 구경하였는데 29일(일)은 날씨가 너무 좋아 진달레와 철쭉이 임무교대 중인 영실코스 등산로 주변과 한라평전(가칭)의 장관인 꽃구경을 잘 하고 돌아왔다.
  어승마(御乘馬)를 길러낸 산
어승생악(御乘生岳 : 1,169m) 등산
  원래 셋째 날은 어승생악을 오르고 어리목에서 중식한 후에 개통된지 얼마 안되는 한라산둘레길 1코스 일부를 걷는 것으로 계획되었으나 어리목에서 중식을 할 수가 없고, 비가 오락가락 해서 급조로 관광안내 책자에서 찾은 것이 세계성문화박물관이다.
  한라산둘레길 1코스 시점 법정사에만 들려 출발점만 보고 걷기는 다음으로 미뤘다.

  중문단지에서 맛있는 칼치조림으로 점심을 먹고 가까운 월드컵경기장 내에 있는 세계성문화박물관을 휘- 둘러보고 콘도로 돌아왔다.
◆ 한라산 어승생악 등산
  어승생악(御乘生岳)은 임금이 타는 말 즉 '어승마(御乘馬)를 길러낸 산' 이란 뜻이다. 언제 누가 탄 말이 이곳에서 길러졌는지 모르지만 고려 후반기 몽고 말이 제주도에 와서 많이 길러낸 적이 있으니 높고 겨울에 추운 곳에서 강인한 말을 길러냈음직 하다.
한라산 지도
1139번도로(서측 남북관통도로)에서 올려다 본 어승생악 모습
지도의 A지점이 뷰포인트. 오른쪽에 어리목주차장이 있다.
어승생악 등산길 입구 표지
어승생악 정상을 향해 출발
찍사 뒤에 찍사 있다.
꾸벅 꾸벅 계단을 오르고
정상 다왔다.
지난 겨울 몹시 추워 조릿대가 다 말라버렸네. 뿌리에서 새 순이 올라 오려면 한참 걸리겠다.
선착한 강성규 선수 만세
후착하는 사람들
어승생악 정상 표석
한라산 정상부 조망도
뭘 가리키나?
구름이 살짝 열어주네
내려다 보이는 어리목 주차장
주차장 건너편에 조금 보이는 길이 어리목-윗세오름코스 등산길 시발점이다.
제주도 서북부 조망도
구름 때문에 아무것도 안보이네
보이는 것이라고는 구름뿐, 좀 쉬어서 내려가자
뭘 그리 열심히 관찰하는고?
잘 생긴 한라산 까마귀
일제 발악 잔재 도치카
제주도를 옥쇄하려 했다나? 알미늄 사다리를 타고 내려가면 통로가 나온단다.
어리목 주차장 개선
◆ 한라산둘레길 1번코스
한라산 지도
중문단지 조망대에서 내려다보는 중문단지
지도의 B지점이 뷰포인트. 왼쪽이 한라산둘레길 1번코수 중간지점 시오름, 섬은 범섬
한라산둘레길 요도와 1번코스 안내도
법정사 일대 무오년(1918년) 항일운동 발상지 조감도
법정사는 수리중. 입장금지
한라산둘레길 1번코스 출발점 표지
이 코스를 걷는 것은 다음 기회에---
2차대전 유럽 전장과 이후 아프리카 사파리를 누빈 랜드로바
지금은 한라산길을 누빈다.
◆ 세계 성문화 박물관
간판과 내부 전시물(일부)

어승생악 등산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