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소식따라 땅끝까지
沙月 李盛永(2005. 4. 10)
  봄바람은 나이를 잊게 하나보다. 엊그제까지 아이쟁을 신고 눈산행을 했건만 남쪽 꽃소식은 그냥 앉아 있게 하질 않는다. 시골 가는 길에 남녘을 둘러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月刊山 특별부록에 ‘붉은 동백과 함께 봄날은 온다’는 제목으로 월출산 경포대-녹우당-두륜산 대흥사-달마산 미황사-땅끝-보길도-다산초당-백련사를 잇는 꽃길을 소개하면서 ‘환상의 여정’이라 극찬한 글을 읽었다.

  우리 내외만으로는 좀 싱거울 것 같고, 동료를 찾아 보려고 월요, 금요산행 때 은근히 운을 띄운 것이 박영배와 통하는 것이 있었다. 박영배는 내외가 어느 TV 프로에서 보았다며 달마산 도솔봉 어느 곳에 있는 관음암을 꼭 가보고 싶다고 했다. 바위가 좋고, 산이 좋더란다. 그래서 죽이 맞은 것이다.
  내 승용차로는 두 집이면 되지만 아들 RV로는 3집도 가능하다. 결국 박영배가 이범수를 끌어 들였다.

  2005년 4월 1일 출발해서 4월 3일까지 2박3일로 박영배, 이범수, 그리고 우리 네 부부가 RV차 한대로 다음과 같은 코스로 남쪽 바람을 쏘였다.
  제1일(4/1): 서울-해남 이동, 윤선도 유적 녹우당 구경, 두륜산 구경(케이블카), 대흥사 구경, 땅끝 이동 땅끝전망대 및 땅끝탑 구경, 땅끝마을 숙박(미황사 부근에는 숙박시설이 없음)
  제2일(4/2): 달마산 등산, 미황사 구경, 땅끝- 보길도(배편, 차량탑재), 윤선도 유적 세연정 및 보깅도 3/4 일주, 보길도-완도(배편, 차량탑재), 완도-쌍계사 앞 민박(주말 벗꽃 축재 개막으로 하동-화개장터 간의 숙박 시설 만원)
  제3일(4/3): 쌍계사, 불일폭포, 매화마을 화개자터, 지리산온천랜드 온천욕, 박영배와 이범수네는 남원에서 고속버스로 상경, 우리 부부는 시골행

  꽃은 수명이 긴 동백이 가는 곳마다 반겨 주었고, 매화는 한창 철을 약간 넘어선 상태이지만 주말에는 마을이 버스와 승용차로 미어졌다. 섬진강 백리길 벚꽃과 쌍계사 십리길 벚꽃은 축제는 벌려놨지만 아직 꽃망울을 맺은 채 벌리지를 않고 있었다.

  찍은 사진을 다음과 같이 5개 파일로 나누어 앨범을 엮어 이성영의 홈페이지 강산이야기에 ‘꽃소식따라 땅끝까지’라는 제목으로 올려 놓았다.
  제1편: 두륜산(녹우당, 두륜산, 대흥사)
  제2편: 달마산(달마산, 미황사)
  제3편: 땅끝(땅끝전망대, 땅끝탑, 땅끝마을)(1박)
  제4편: 보길도(땅끝-보길도-완도)
  제5편; 섬진강(쌍계사, 불일폭포, 매화마을, 화개장터)(1박)

  고산 윤선도 숨결이 살아 숨쉬는 섬
보길도(甫吉島)
  보길도는 해남 땅끝에서 남쪽으로 12Km, 완도에서 남서쪽으로 32Km 떨어진 완도군 보길면의 섬이다. 동서 12Km, 남북 8Km, 면적 32.98평방Km에 섬 전체가 상록수림으로 덮여 있어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포함되어 있다. 보길도로 들어가는 여객선의 출입항은 보길면사무소가 있는 부황리 청별항이다. 북쪽에 노화도(읍), 동쪽에 소안도(면)과 인접해 있다.

  섬 중앙으로 북에서 남으로 동백가로수 아름다운 포장도로 길로 윤선도 유적지 세연정, 곡수당터, 낙서제터가 있고, 섬 해안 서쪽으로 뾰족산(195m)과 공룡알해변(갯돌밭)이 있는 보옥리까지, 동쪽으로 흑자갈해변이 있는 예송리까지 3/4 정도 포장 일주도로가 있다.

  보길도에서 가장 높은 산은 격자봉(格子峰, 430m)으로 산자락에 세연정(洗然亭), 곡수당(曲水堂)터, 낙서재(樂書齋)터고산 윤선도의 유적을 품고 있다.

  세연정은 우리나라 조경유적의 일품으로 고산의 독특한 발상이 잘 나타나 있는데 개울에 보(일명 굴뚝다리)를 막아 논에 물을 대는 원리로 세연지를 조성하고 거기에서 불휴의 명작 어부사시사(漁父四時詞)를 창작했다고 한다. 지금 세연지 복판에 있는 정자는 1992년에 복원된 건물이다.

  곡수당은 고산의 아들 학관이 기거하던 곳으로 터만 남아 있는데 세연정 보다는 규모가 작았다고 하며, 낙서재는 고산이 살던집으로 초가로 지었는데 나라에서 송금령(松禁令: 소나무 벌목 금지령)이 내려져 잡목으로 집을 지었었다고 한다. 낙서재 뒤 소은병(小隱屛)이라는 너럭바위는 고산이 앉아 사색에 잠겼던 곳이라 한다.

보길도 요도

▶ 보길도 구경

땅끝마을 부두 출발, 남해바다에 뱃자국을 남기며 떠간다

바다위에 떠서 바라 본 땅끝전망대, 땅끝탑, 땅끝마을 전경

기항지 넙도 선착장(위)과 송도앞 양식장(아래)


김 양식장

노화도(왼쪽)와 보길도(오른쪽)을 잇는 연육교 공사중

세연정 입장 매표소
국가유공자 아니면 경노로 전원 꽁짜입장

세연정 동백꽃이 반긴다

세연정 동편(위)과 서편(아래) 모습


세연정 연못과 바위의 이모저모





비홍교(飛虹橋) 앞에서 일동
비홍교(飛虹橋), 무지개라는 뜻.
“세연정 정자 서쪽, 제방 동쪽에 한 간쯤의 넓이에 물이 고여있으며,
가운데 거북이가 엎드려 있는 형상의 바위가 있어
그 거북이 등에 다리를 놓아 누에 오른다” 하엿으며,
이 다리를 비홍교라 불렀다 한다.
세연정 복원 때 함께 복원한 다리다.

세연정 동백꽃이 배웅한다

곡수당터와 낙서재터안내판(위)과 동백꽃길(아래)

곡수당, 낙서재는 출입로 등 공사중으로 접근도 못하고 되돌아 나왔다

섬 서쪽 일주중 북쪽에서 본 망월봉(364m)

망끝전망대 표석(위), 바다 전망(중앙), 선창마을(아래)


이 곳은 다도해 뿐만 아니라 제주도와 추자도까지도 조망할 수 있는 곳.
일몰정경이 아름답고 황홀하여 사진 작가들이 일몰사진 촬영지로 유명.

<전설 하나>
한라산신이 지리산신의 초청을 받고 가던 중
이 곳이 너무도 아름다워 망월봉에 잠시 머물면서 주위를 내려다보고
'신선들이 노닐기 좋은 곳(仙), 마을이 번창(昌)할 것'이라 하여
마을 이름을 선창(仙昌)이라 했다 한다
(안내판)

보옥리에서 바라 본 망일봉(364m)

보옥리 서쪽 망끝전망대(위), 동쪽 갯돌해변에서 바라본 (아래) 뾰족산(195m)


보옥리 갯돌해변 안내판

갯돌해변 가는 중 이곳에서도 동백이 반긴다

공룡알해변




보길도 청별선착장 출항

보길도 건너편 노화도 이포항 전경

보길도에서 소안도까지 바다길 전경




소안도 선착장

소안도에서 완도까지 바다길 전경



거북이 등에 탄 흑일도 남쪽면 184m봉



희미하게 보이는 달마산의 긴 능선

완도읍 화홍리 화홍포항으로 입항하며 바라 본 완도 제1봉 상황봉(644m)

완도 정동리 구계등잔돌해변

억겁의 세월 속에 파도를 맞아 생긴 크고 작은 갯돌이 9개의 계단을 이루고 있다는 구계등(九階登).
평상시에는 계단의 형태가 잘 안보이지만
태풍이나 큰 폭풍이 지나가고 나면 해변은 아홉 개의 아름다운 계단을 들어낸단다.
햇살이 비치는 낮에는 갯돌밭이 진회색이 되고,
해가 지고 물이 차면 검푸른색이 된단다.
완도팔경 중의 하나.

고래 등에 오른 등산 여삼인방

  <용감한 개미삼형제 이야기>(유머)
  용감한 개미삼형제가 좁은 길을 가다가 코끼리와 마주쳤는데 삼형제는 코끼리에게 “길을 비켜라!” 하고 큰소리를 쳤다. 그러나 코끼리는 들은 척도 않고 계속 다가오는지라 용감한 개미 삼형제는 코끼리 몸에 붙어 기어오르기 시작했다.
  코끼리 목에까지 올라간 맞형: “얘들아! 이 새끼 목졸라 죽이자”
  등에 올라탄 둘째: “그럴 것 없이 당장 밟아 죽이자”
  꼬리에 붙은 막내: “아니야. 일단 집으로 끌고 가자”

갯바위 산책

동백꽃과 동박새 이야기 설명판
  (글) 모두들 움츠려 드는 추운 겨울에 새빨갛고, 주먹만한 꽃을 피워내는 나무가 있습니다. 잎은 어찌나 푸르디 푸르지요. 바로 동백나무랍니다. 동백나무의 동백꽃 하면 빠질래야 빠질 수 없는 친구도 소개할까 하는데요. 겨울잠을 자고 있는 곤충을 대신해 동백꽃의 수정을 도와주는 동박새랍니다. 만나보세요. 둘의 따뜻한 사이처럼 매서운 늦겨울 바람이 훈훈해집니다.(국립공원관리공단 다도해해상사무소)

  (추가) 충매화, 풍매화 외에 유일한 조매화(鳥媒花)가 동백나무.
  * 동백나무에 관 한 자세한 이야기(클릭): 동백나무

석양에 그림 같은 완도항

상록수림의 구슬 같은 섬, 주도(珠島)
  주도(珠島)! 완도8경 중에 첫째. 구슬처럼 아름답다 하여 붙여진 이름. 섬 전체가 천연기념물 제28호, 사철 푸른 상록수림으로 메밀잣밤, 육박나무, 생달나무, 감탕나무, 붉가시나무, 황칠나무, 영주치자, 빗죽나무, 돈나무 등 수많은 희귀한 나무들이 자라고 있는데 200ha가 채 안 되는 넓이에 137종이나 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