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소식따라 땅끝까지
沙月 李盛永(2005. 4. 10)
  봄바람은 나이를 잊게 하나보다. 엊그제까지 아이쟁을 신고 눈산행을 했건만 남쪽 꽃소식은 그냥 앉아 있게 하질 않는다. 시골 가는 길에 남녘을 둘러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月刊山 특별부록에 ‘붉은 동백과 함께 봄날은 온다’는 제목으로 월출산 경포대-녹우당-두륜산 대흥사-달마산 미황사-땅끝-보길도-다산초당-백련사를 잇는 꽃길을 소개하면서 ‘환상의 여정’이라 극찬한 글을 읽었다.

  우리 내외만으로는 좀 싱거울 것 같고, 동료를 찾아 보려고 월요, 금요산행 때 은근히 운을 띄운 것이 박영배와 통하는 것이 있었다. 박영배는 내외가 어느 TV 프로에서 보았다며 달마산 도솔봉 어느 곳에 있는 관음암을 꼭 가보고 싶다고 했다. 바위가 좋고, 산이 좋더란다. 그래서 죽이 맞은 것이다.
  내 승용차로는 두 집이면 되지만 아들 RV로는 3집도 가능하다. 결국 박영배가 이범수를 끌어 들였다.

  2005년 4월 1일 출발해서 4월 3일까지 2박3일로 박영배, 이범수, 그리고 우리 네 부부가 RV차 한대로 다음과 같은 코스로 남쪽 바람을 쏘였다.
  제1일(4/1): 서울-해남 이동, 윤선도 유적 녹우당 구경, 두륜산 구경(케이블카), 대흥사 구경, 땅끝 이동 땅끝전망대 및 땅끝탑 구경, 땅끝마을 숙박(미황사 부근에는 숙박시설이 없음)
  제2일(4/2): 달마산 등산, 미황사 구경, 땅끝- 보길도(배편, 차량탑재), 윤선도 유적 세연정 및 보깅도 3/4 일주, 보길도-완도(배편, 차량탑재), 완도-쌍계사 앞 민박(주말 벗꽃 축재 개막으로 하동-화개장터 간의 숙박 시설 만원)
  제3일(4/3): 쌍계사, 불일폭포, 매화마을 화개자터, 지리산온천랜드 온천욕, 박영배와 이범수네는 남원에서 고속버스로 상경, 우리 부부는 시골행

  꽃은 수명이 긴 동백이 가는 곳마다 반겨 주었고, 매화는 한창 철을 약간 넘어선 상태이지만 주말에는 마을이 버스와 승용차로 미어졌다. 섬진강 백리길 벚꽃과 쌍계사 십리길 벚꽃은 축제는 벌려놨지만 아직 꽃망울을 맺은 채 벌리지를 않고 있었다.

  찍은 사진을 다음과 같이 5개 파일로 나누어 앨범을 엮어 이성영의 홈페이지 강산이야기에 ‘꽃소식따라 땅끝까지’라는 제목으로 올려 놓았다.
  제1편: 두륜산(녹우당, 두륜산, 대흥사)
  제2편: 달마산(달마산, 미황사)
  제3편: 땅끝(땅끝전망대, 땅끝탑, 땅끝마을)(1박)
  제4편: 보길도(땅끝-보길도-완도)
  제5편; 섬진강(쌍계사, 불일폭포, 매화마을, 화개장터)(1박)

  불상, 바위 그리고 석양빛의 삼황(三黃)이 아름다운 산
달마산(達摩山, 489m)
  땅끝 기맥이 해남 땅에 들어와 두륜산을 솟구친 것으로 손을 털지 않고 유종의 미를 거두려는 듯 한반도 땅끝에 아름다운 산의 준거(準據: 표본)로 달마산을 일군다. 대동여지도와 월간산은 달마산을 한자로 達摩山이라 했고, 국립지리원에서 발간한 지형도에는 達馬山이라 표기하고 있다,

미황사에서 올려다 본 달마산

남쪽 지근에서 바라 본 달마산 정상

달마산 주봉 불썬봉 정상표석
'불썬봉'은 '불을 켠 봉우리' 즉 '봉화를 올린 봉우리'란 뜻으로 생각된다.

달마산 불썬봉의 봉화대

  월간산은 동국여지승람에 실렸다는 고려 때 스님 무외(無畏)의 글을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원나라 때 겨울에 남송의 큰 배가 이 산 동쪽에 정박한 뒤 한 벼슬아치가 산을 향해 절을 하고 말하기를 “우리나라에서는 단지 그 이름만 듣고 아득히 경배만 해 왔는데, 그대들은 여기서 나서 성장했으니 부럽고 부럽도다. 여기가 바로 달마화상이 상주한 곳”이라 하고 그림으로 그려서 가지고 갔다」하였다.

  또 무외스님은 ‘달마선사는 산과 바다의 품이 넉넉함을 다 지녔으니 거기에 성스럽고 영험스런 자취가 허다하여 남의 나라 사람도 그같이 경배하였다’고 달마선사의 존재를 자랑스러워 하였다.

  달마(達摩)는 범어 ‘다르마(dharma)'‘그 자신은 그대로 있으면서 다른 모든 존재를 존재하게 만드는 질서의 근거’를 이르는 말이라 한다.

 월간산에서는 지형도에는 달마(達馬) 표기가 엉터리 한자 오기(誤記)라고 하였지만 이산의 형상을 준마(駿馬)가 질주하는 형상으로 본 것 같아 그런대로 의미가 있는 것 같기도 하다. 그러고 보면 산 높이래야 500m 아래지만 비슷한 높이로 주능선만 8Km에 뻗친 일직선 암릉이 마치 준마가 힘차게 내닫는 듯한 형상과도 같다.

  또 달마산의 산형을 놓고 월간산은 ‘붓에다 듬뿍 먹을 묻혀 획 뿌린 듯 일직선으로 내리 뻗었다’ 하였고, 달마산의 이 길고 힘찬 내달림이 없었다면 해남이 땅끝이라는 명소가 생기지도 않았을 것이라고도 했다. 어떤 서예가는 ‘서예에 비유한다면 운필(運筆)과 구성(構成)에서 대가의 그것과 같은 품격으로 보이는 산’이라 하였다고 한다.

  달마산 주능선은 일직선으로 일견 단조해 보이지만 무수한 각양각색의 암봉과 바위들로 장식되어있어 어느 시인은 ‘산이 요란스럽게 웅성거린다’고 표현했다고도 한다. 설악산, 월출산, 천관산 등 바위로 이름 난 산들이 바위를 적당한 곳에 진열한 것이라면 달마산은 아예 바위를 묶어서 볏단처럼 세워 놓은 것 같다.

달마산 불썬봉에서 바라본 북쪽(위)과 남쪽(아래) 주능선 전망
위 사진에서 멀리 보이는 산이 두륜산, 아래사진의 뒤쪽에 땅끝이 숨어있다
  주능선 8Km를 내리 뻗힌 달마산의 가장 높은 봉우리(표석에는 불썬봉) 서편 기슭에 자리한 미황사는 두륜산 대둔사와 함께 해남의 2대 사찰이다. 크기로나 명성으로는 미황사가 대둔사에 떨어지지만 미적(美的)인 면에서는 한 수 위라고 평하는 사람이 많단다. 조선 숙종 때 건립한 것으로 알려진 ‘미황사사적비’에 의하면 미황사는 신라 경덕왕 8년(서기749년)에 창건된 절이라 하며 다음과 같은 창건설화를 전하고 있다.
  「이 해(경덕왕 8년) 홀연히 한 배가 사자포구(지금의 땅끝마을 갈두리)에 와 닿았는데 배 안에 금자 화엄경80책, 법화경 7책, 탱화, 흑석 등이 있었다. 흑석이 벌어지면서 검은소 한 마리가 나왔다. 의조화상이 꿈의 계시 대로 불경을 소에 실고 가다가 소가 지쳐 처음 누운 자리에 통교사를 짓고, 마지막으로 누워 죽은 자리에 미황사를 지었다」고 하였다.

  미황사 사적비에 전하는 창건설화는 지금까지 굳어진 ‘불교의 북방전래설(北方傳來說)'과는 배치되는 것으로 흥미를 끈다. 즉 불교가 우리나라에 들어 온 것이 바다를 통한 ‘남방전래’주장을 암시하는 것이다.

  또 1982년 미황사 대웅전 복원공사 때 발견된 조선 영조 30년(서기1754년)에 쓴 미황사 법당 중수 상량문에 의하면 임진왜란 이후 세 번을중건했다는 것이 밝혀졌다. 미황사는 중흥을 거듭하다가 이 고장 출신의 흔허 주지스님이 중창을 위해 군고단(軍鼓團: 북군으로 조직한 군악대)을 조직하여 모금차 완도로 가다가 배가 난파하여 젊은 승려들이 몰살한 후로 군고단 창설에 진 빚 때문에 절이 쇠퇴하게 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달마산 서편 기슭 미황사 인근의 서정리 사람들은 비바람이 몰아치는 험궂은 날씨를 가지고 “미황사 스님들 궁고치듯 한다”고 말한다 한다.

  미황사에는 동, 서 부도전이 있는데 이 부도잔 들에는 물고기, 게, 문어, 거북이 등 바다 생물이 새겨져 있어 다른 절에서 볼 수 없는 특이한 문양으로 이를 ‘이 지방에서 불교와 민간 신앙이 깊이 습합(習合: 서로 다른 학설이나 교리가 절충하는 것)된 것임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한다.

달마산과 미황사의 조화


달마산 등산

  달마산 등산은 욕심같아서는 북쪽 송촌에서 올라 남쪽 도솔봉까지 8Km의 주능선을 종주하고도 싶지만 ‘꽃소식따다 땅끝까지’는 시간제약으러 가장 간단한 코스를 택했다. 달마산의 극히 작은 부분이다. 미황사-헬기장- 정상- 문바위제-미황사로 하는 원점회귀형으로 3시간쯤 걸렸다.

달마산 등산 개념도

미황사 주차장의 등산 안내도

미황사 주차장에서 헬기장까지 동백꽃길(위)와 조릿대길(아래)

헬기장 도착. 우와! 뭘 보고?

눈 앞을 가로막아서는 암봉의 연속 장막, 이걸 보고

달마산 암장을 배경으로

중간 전망바위에서 바라본 미황사와 서남쪽 송지면 일대 땅과 바다
위 사진 미황사 주변의 녹색은 동백수림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정상 봉화대에 도착, 기념사진

문바위재까지 계속 바위 사이를 빠져나가는 길

동굴을 통과해야하는 등산로

바위길은 계속

문바위재에서 가지고 온 간식

0배야! 나 잡아 봐라

미황사와 다도해 조망

달마산 바위 이모저모

달마산 동백꽃

미황사 대웅전
미황사 대웅전 등 절 집은 단청을 하지 않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황색(黃)의 아름다움(美)를 표현한 것이란다.
달마산 바위, 부처와 절집, 그리고 석양빛이 황색을 이루어 곧 삼황(三黃)이 아름다운 곳

그저 그저---

미황사 절집과 달마산 바위가 어우러진 한 폭의 그림을 배경으로
평생 웬수? 천만에, 금실도 좋게 검은 머리 파뿌리 될때까지

찍사 뒤에 또 찍사

주차장에 돌아와서, ‘등산 끝! 구경 끝!’

미황사 동백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