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소식따라 땅끝까지
沙月 李盛永(2005. 4. 10)
  봄바람은 나이를 잊게 하나보다. 엊그제까지 아이쟁을 신고 눈산행을 했건만 남쪽 꽃소식은 그냥 앉아 있게 하질 않는다. 시골 가는 길에 남녘을 둘러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月刊山 특별부록에 ‘붉은 동백과 함께 봄날은 온다’는 제목으로 월출산 경포대-녹우당-두륜산 대흥사-달마산 미황사-땅끝-보길도-다산초당-백련사를 잇는 꽃길을 소개하면서 ‘환상의 여정’이라 극찬한 글을 읽었다.

  우리 내외만으로는 좀 싱거울 것 같고, 동료를 찾아 보려고 월요, 금요산행 때 은근히 운을 띄운 것이 박영배와 통하는 것이 있었다. 박영배는 내외가 어느 TV 프로에서 보았다며 달마산 도솔봉 어느 곳에 있는 관음암을 꼭 가보고 싶다고 했다. 바위가 좋고, 산이 좋더란다. 그래서 죽이 맞은 것이다.
  내 승용차로는 두 집이면 되지만 아들 RV로는 3집도 가능하다. 결국 박영배가 이범수를 끌어 들였다.

  2005년 4월 1일 출발해서 4월 3일까지 2박3일로 박영배, 이범수, 그리고 우리 네 부부가 RV차 한대로 다음과 같은 코스로 남쪽 바람을 쏘였다.
  제1일(4/1): 서울-해남 이동, 윤선도 유적 녹우당 구경, 두륜산 구경(케이블카), 대흥사 구경, 땅끝 이동 땅끝전망대 및 땅끝탑 구경, 땅끝마을 숙박(미황사 부근에는 숙박시설이 없음)
  제2일(4/2): 달마산 등산, 미황사 구경, 땅끝- 보길도(배편, 차량탑재), 윤선도 유적 세연정 및 보깅도 3/4 일주, 보길도-완도(배편, 차량탑재), 완도-쌍계사 앞 민박(주말 벗꽃 축재 개막으로 하동-화개장터 간의 숙박 시설 만원)
  제3일(4/3): 쌍계사, 불일폭포, 매화마을 화개자터, 지리산온천랜드 온천욕, 박영배와 이범수네는 남원에서 고속버스로 상경, 우리 부부는 시골행

  꽃은 수명이 긴 동백이 가는 곳마다 반겨 주었고, 매화는 한창 철을 약간 넘어선 상태이지만 주말에는 마을이 버스와 승용차로 미어졌다. 섬진강 백리길 벚꽃과 쌍계사 십리길 벚꽃은 축제는 벌려놨지만 아직 꽃망울을 맺은 채 벌리지를 않고 있었다.

  찍은 사진을 다음과 같이 5개 파일로 나누어 앨범을 엮어 이성영의 홈페이지 강산이야기에 ‘꽃소식따라 땅끝까지’라는 제목으로 올려 놓았다.
  제1편: 두륜산(녹우당, 두륜산, 대흥사)
  제2편: 달마산(달마산, 미황사)
  제3편: 땅끝(땅끝전망대, 땅끝탑, 땅끝마을)(1박)
  제4편: 보길도(땅끝-보길도-완도)
  제5편; 섬진강(쌍계사, 불일폭포, 매화마을, 화개장터)(1박)

삼천리 금수강산의 맨 남쪽 끝
땅끝(土末)
< 동경 126도 31분 33,168359초, 북위 34도 17분 21,417293초 >
  한반도 육지의 최남단은 전남 해남군 송지면 갈두리 갈두산 사자봉 아래 땅끝.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우리나라의 북쪽 기점은 함경북도 온성부이고, 남쪽 기점은 해남현 땅끝을 이른다'고 말하고 있다,

  육담 최남선의 ‘조선상식문답’에서 해남 땅끝에서 서울까지 1천리, 서울서 함경북도 온성까지 2천리를 잡아 우리나라를 ‘삼천리 금수강산(三千里 錦繡江山)’이라 하였다고 설명하고 있다.

땅끝 개념요도

땅끝탑

석양에 한발 늦어 땅끝 전망대 주차장에 도착

전망대는 문을 닫아 올라 갈 수 없고

땅끝탑과 땅끝마을로 가는 갈림길광장(위)과 저녁바다 조망(아래)

땅끝 표석
위 불빛이 땅끝전망대

일몰후 내려간 땅끝탑

다음날 보길도 출항전 헐레벌떡 다시 찾은 땅끝탑

이른 아침 여관에서 내다 본 땅끝마을과 부두

땅끝마을 부두 인근의 괴석

정자가 있는 땅끝마을 동산

부두에서 바라 본 땅끝마을 전경

땅끝마을 일출 사진 찍는 곳 표지판

동산 위에 정자와 전망

땅끝탑으로 가는 산책로 시작점 동네어귀의 노거수들

땅끝탑 가는 산책로에서 바라보는 부두 전망

헐레벌떡 뛰어와 운 좋게 승선한 우리차
땅끝-보길도간 여객선 선장(?) 승선부장(?)이
우리차가 운좋게 승선했다고 V자를 표시하고 있다.
차를 가지고 갔으니 짧은 시간에 세연정 등 고산 윤선도 유적을 구경하고,
보길도 해안도로 3/4을 일주할 수 있었으며,
땅끝으로 되돌아오지 않고 완도로 가서
다음 갈길의 지름길로 가면서 새로운 곳도 구경할 수 있는 융통성이 있었다.
(요금: 유공자/경노 5,600원, 승용차 운전자 1명 포함하여 19,000원,
누구(?) 한 사람만 7,000원,)

여객선상에서 바라 본 땅끝마을(위)과 땅끝전망대(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