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소식따라 땅끝까지
沙月 李盛永(2005. 4. 10)
  봄바람은 나이를 잊게 하나보다. 엊그제까지 아이쟁을 신고 눈산행을 했건만 남쪽 꽃소식은 그냥 앉아 있게 하질 않는다. 시골 가는 길에 남녘을 둘러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月刊山 특별부록에 ‘붉은 동백과 함께 봄날은 온다’는 제목으로 월출산 경포대-녹우당-두륜산 대흥사-달마산 미황사-땅끝-보길도-다산초당-백련사를 잇는 꽃길을 소개하면서 ‘환상의 여정’이라 극찬한 글을 읽었다.

  우리 내외만으로는 좀 싱거울 것 같고, 동료를 찾아 보려고 월요, 금요산행 때 은근히 운을 띄운 것이 박영배와 통하는 것이 있었다. 박영배는 내외가 어느 TV 프로에서 보았다며 달마산 도솔봉 어느 곳에 있는 관음암을 꼭 가보고 싶다고 했다. 바위가 좋고, 산이 좋더란다. 그래서 죽이 맞은 것이다.
  내 승용차로는 두 집이면 되지만 아들 RV로는 3집도 가능하다. 결국 박영배가 이범수를 끌어 들였다.

  2005년 4월 1일 출발해서 4월 3일까지 2박3일로 박영배, 이범수, 그리고 우리 네 부부가 RV차 한대로 다음과 같은 코스로 남쪽 바람을 쏘였다.
  제1일(4/1): 서울-해남 이동, 윤선도 유적 녹우당 구경, 두륜산 구경(케이블카), 대흥사 구경, 땅끝 이동 땅끝전망대 및 땅끝탑 구경, 땅끝마을 숙박(미황사 부근에는 숙박시설이 없음)
  제2일(4/2): 달마산 등산, 미황사 구경, 땅끝- 보길도(배편, 차량탑재), 윤선도 유적 세연정 및 보깅도 3/4 일주, 보길도-완도(배편, 차량탑재), 완도-쌍계사 앞 민박(주말 벗꽃 축재 개막으로 하동-화개장터 간의 숙박 시설 만원)
  제3일(4/3): 쌍계사, 불일폭포, 매화마을 화개자터, 지리산온천랜드 온천욕, 박영배와 이범수네는 남원에서 고속버스로 상경, 우리 부부는 시골행

  꽃은 수명이 긴 동백이 가는 곳마다 반겨 주었고, 매화는 한창 철을 약간 넘어선 상태이지만 주말에는 마을이 버스와 승용차로 미어졌다. 섬진강 백리길 벚꽃과 쌍계사 십리길 벚꽃은 축제는 벌려놨지만 아직 꽃망울을 맺은 채 벌리지를 않고 있었다.

  찍은 사진을 다음과 같이 5개 파일로 나누어 앨범을 엮어 이성영의 홈페이지 강산이야기에 ‘꽃소식따라 땅끝까지’라는 제목으로 올려 놓았다.
  제1편: 두륜산(녹우당, 두륜산, 대흥사)
  제2편: 달마산(달마산, 미황사)
  제3편: 땅끝(땅끝전망대, 땅끝탑, 땅끝마을)(1박)
  제4편: 보길도(땅끝-보길도-완도)
  제5편; 섬진강(쌍계사, 불일폭포, 매화마을, 화개장터)(1박)

  지리산 제7경/제10경
불일현폭(佛溢懸瀑) / 섬진청류(蟾津淸流)
  꽃소식따라 남도에 갔으니 섬진강을 가운데 두고 서편의 매화마을, 동편의 하동-구례의 백리, 쌍계사 십리 벚꽂길, 요즈음 한창 인기를 끌고 있는 SBS 드라마 “토지’의 현장 평사리 최참판댁(요즈음 서희네집으로 통함) 그리고 쌍계사, 지리산 제7경 불일폭포를 구경하는 것으로 계획을 잡았다.

  주말 상춘객이 몰려 서희네집은 도로에서 쳐다보고 그 엄청난 차량행렬에 끼일 시간도 용기도 없어 다음기회로 미루었고, 벚꽃은 하동군에서는 벚꽃축제 굿판을 벌리기는 했지만 꽃봉오리가 아직 안터져 지나치며 꽃망울만 구경했고, 산수유마을은 시간부족으로 포기하고, 지리산온천랜드에 온천욕 하러 오가는길에 길 가의 산수유 밭을 지나치며 쳐다보았다.

  섬진강 주변 구경은 꽃보다 불일폭포 영상이 오래도록 머리에 남아 있을 것 같다. 갈수기인데도 그 장엄한 기풍을 잃지 않고 있는데 물이 많은 계절에는 굉장 할 것 같다.

▶ 쌍계사 구경

쌍계사, 불일폭포 위치도
  쌍계사는 우리나라 삼신산의 하나인 방장산(지리산의 다른 이름) 남록에 위치한 불교 조계종 13교구의 본사. 신라 성덕왕22년(723) 삼법(三法), 대비(大碑) 두 스님이 당에서 6조 혜능(慧能)대사의 정상(頂相)을 모시고 와서 꿈의 계시로 ‘눈 속에 칡꽃이 피는 곳(설리갈화처)’를 찾아 정상을 봉안하고 절을 지었다

  서기830년 진감 혜소국사가 옛 절터에 육조 영당을 짓고, 절을 크게 확창하여 옥천사(玉泉寺)라 하다가 정강왕이 이웃 고을에 옥천사가 또 있고, 산문 밖에 두 개울이 만난다 하여 쌍계사(쌍계사)란 사명을 내렸다. 암자로 국사암, 불일암이 잇고, 국보 1접, 보물 6종 20점, 지방문화재 12점, 문화재 자료 5점, 천연기념물 2개소를 보유하고 있다.

쌍계사 일주문

쌍계사 금강문과 금강역사


쌍계사 사천왕문과 사천왕상


쌍게사 구층석탑

  쌍계사구층탑, 고산 스님이 인도 성지순례 후 돌아올 때 스리랑카에서 직접 모셔 온 석가여래 진신사리 삼과(三顆)와 산내 국사암 후불 탱화에서 출현한 부처님 짐신사리 이과(二顆)와 전담나무 부처님 일위(一位)를 모심.
  신자 박창기 부부의 단독 시주로 1987. 1. 3 ? 1990. 3. 15 간에 건립되었다 함.

쌍계사 대웅전


진감선사대공탑비(眞鑑禪師大空塔碑)
  진감선사대공탑비(眞鑑禪師大空塔碑), 신라말 명승 진감선사 혜소(慧昭) 의 덕을 기려 세운 탑비. 진감선사는 서기 804년 당에 들어가 신감대사(神鑑大師) 어래서 계를 받았고, 중국 각지를 편역하고 830년에 신라고 돌아와 역대 왕사로 있으면서 숭앙을 받다가 77세로 옥천사(쌍계사 전신)에서 입적..

  헌강왕 885년에 당시 옥천사에 진감선사대공탑비(眞鑑禪師大空塔碑)를 건립하도록 하였고, 정강왕(886-887) 때 옥천사를 쌍계사로 개명하면서 887년에 건립하였다. 고운최치원이 글을 짓고, 썼다고 한다.

쌍계사 석등(경남도 유형문화재 28호)

쌍계사 마애불
  쌍계사 마애불,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 불상의 둘레를 파내서 감실(龕室)에 모셔진 부처와 같은 느낌을 주는 특이한 형상이다. (경남도 문화재 저료 제28호).

  석불의 형태는 선각(線刻), 마애(磨崖), 석조(石造), 감실(龕室) 4종이 있는데 이 쌍계사 석불은 감실형을 가미한 마애불이다

금송(金松)
이렇게 큰 금송을 나는 처음 본다

하체가 요상하게 얽힌 느티나무 고목

▶ 불일폭포 구경
  쌍계사에서 약 2시간 거리에 있다. 백두대간의 막바지 지리산 영신봉에서 낙남정맥이 남쪽으로 분기하면서 바로 지리산 남쪽 변두리에 노고단-천완봉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지리산남쪽전망대 삼신봉(1284m)을 만들어놓고 동남방으로 방향을 잡아 남강 남쪽 분수령을 이루면서 갈 길을 간다.

  삼신봉에서 낙남정맥에서 분기한 한 지맥(枝脈)이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서편에 화개천을 흘리고 동편에 청학동을 만들면서 상불재에 이르러 서쪽으로 한 줄기 물길을 흘리는데 이것이 중턱에 와서 곤두박질치면서 높이 60m의 지리산 제1의 폭포를 만든다. 불일폭포(佛日瀑布)다.

일제 때 혹사당한 소나무
일제 때 부족한 기름으로 쓰기 위하여 주민들을 동원하여 송진을 채취하였다는 설명판을 설치 해 놓았다.

불일폭포 가는길 목교

환학대(喚學臺)
신라말 경주최씨의 시조이며, 유(儒), 불(佛), 도(道) 삼교(三敎)에 정통했던 대학자 고운 최치원이 지리산에 은거할 때 이곳에서 학을 불러 타고 다녔다는 설화가 전해지는 바위

마족대(馬足臺)
임란 때 원군으로온 명나라 장수 이여송이 말을 타고 지리산에 오를 때 말 발자국이 바위에 새겨졌다는 설화가 전해지는 바위

한 도사가 기거하는 야영장에 있는 자녀를 둔 장승 부부

도사가 쌓은 돌탑군

도사가 거처하는 집에도 매화가 예쁘게 피었다.

금송을 닮은 잣나무

불일폭포 가는 벼랑이 길

불일폭포 막바지 목교

불일암(佛日庵)
수리중 출입금지. 출입자는 3천 배 또는 4시간 참선의 벌을 가한다.(경고판)

장엄한 불일폭포 전경




  불일폭포(佛日暴布),아래 용소에 살던 용이 승천하면서 꼬리로 살짝 처서 청학봉(靑鶴峯), 백학봉(白鶴峯)을 만들고 그 사이로 물이 떨어지게 했다는 전설의 폭포. 높이 60M의 지리산 제1의 폭포(제2는 무재치기폭포), 지리산 10경 중의 하나

  고려 희종(1204- 1211 재위) 보조국사(普照國師) 지눌(智訥)이 이 폭포 근처에서 수도하였는데 입적 후 희종이 불일보조(佛日普照) 시호를 내렸다. 시호를 따서 불일폭포(佛日瀑布), 수도하던 암자를 불일암(佛日庵)이라 하였다 한다.

불일암 동백꽃

▶ 매화마을 구경

하동 화개와 구례간전을 잇는 새 섬진강 다리 남도대교

매화마을 어느집 마당의 만개한 매화

매실과수원의 매화꽃

꽃속에 잠든 듯 조용해 보이는 매화마을. 그러나---

주말에다 벛꽃축제 시작날이라 매화마을에도 운집한 상춘객


매화마을 주차장 너머로 유유히 흐르는 섬진강(상류쪽)

매화마을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에서 일동사진
어느 상춘객에게 부탁했는데 지나가는 상춘객차들 때문에 한 방 누르는데 한참 걸렸다.

고향 시골집 어린 매화
심은 지 2년 만에 애띤 얼굴로 꽃을 피웠다.

▶ 화개장터 구경

하상주차장에서 바라 본 화개장터(왼쪽)와 남도대교(오른쪽)
멀리 보이는 높은산이 우리나라에 많고 많은 백운산 중에서 세번째로 높은 광양의 백운산(1218m), 아치형의 다리는 매화마을 갈 때 건너간 남도대교이고, 앞개울은 지리산 명선봉에서 빗점골을 흘러온 물과 영신봉에서 대성리를 거처 온 물이 합친 화개천으로 오른쪽에 보이는 19번국도상의 다리 밑을 지나 섬진강에 합수한다.

화개장터 안의 풍경


화개장터 삼일운동 기념비

장터국밥집에서 국밥 한 그릇으로 점심을 맛있게 먹었다


▶ 산수유꽃 구경
지리산온천랜드 진입로에 핀 산수유꽃

산수유마을을 내려다 보고 있는 지리산 만복대(1433m)
산수유마을의 황색일색과는 대조적으로 만복대는 머리 꼭대기에 흰 눈이 조금 덮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