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아도 깊은 산, 기암(奇岩)의 산, 선문(禪門)의 산
선운산(禪雲山: 444m)
沙月 李 盛 永
  호남정맥이 장성갈재 지난 전남북 지경의 방장산(734m)에서 부안 땅에 변산을 일구는 기맥과 마찬가지로 고창 땅으로 또 한 줄기 기맥(岐脈)을 뻗어 선운산을 일군다. 곰소만을 사이에 두고 변산에서 남쪽으로 건너다 보이는 산이 고창으로 벋은 기맥이 일구어 낸 '낮아도 깊은산', '기암(奇岩)의 산', '선문(禪門)의 산' 선운산(禪雲山)이다.

  보통 지도에 선운산이란 이름은 없고 최고봉 경수산이 표기되어있다. 또 그 옛날에는 선운산을 도솔산(兜率山)으로 불려진 것 같다. 지금도 선운사 일주문에는 '兜率山禪雲寺(도솔산선운사)'라고 쓰여져 있고, 이 곳에서 맨 먼저 창건된 것으로 알려진 사찰의 이름이 역시 도솔암(兜率庵)이다.
  경수산이 고작 해발444m이고 그 외 봉은 300m내외 이지만 비산비야(非山非野: 산도 아니고, 들도 아니다)의 야산으로 취급되지 않고 예로부터 명산을 반열에 올려져 왔고 지금도 전북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다.

선운산 최고봉 경수산(봉)
선운사 마당 감나무 사이로 올려다 본 제2봉 수리봉
  산속으로 걸어서 한 시간쯤 들어간 곳 도솔암(兜率庵)에 이르면 선 듯 그 뜻을 알 수 있다. 천마봉(天馬峰)이다. 이 작은 산에 저렇듯 장중하고 거대한 암봉이 솟을 수 있을까 하는 탄성을 금할 수 없게 한다. 암봉 자체는 고작 100m 정도지만 하늘을 향해 입을 벌리고 포효하는 듯한 절묘한 생김새, 검은 바위 그늘이 하늘을 늘 가리는 앉음새 등이 수치보다 몇 곱절 높고 거대하게 보이게 한다.
진흥암 주차장에서 올려다 본 천마봉
  선운산에는 천마봉을 필두로 기암들이 무수히 많다. 낙조대(落照臺), 배맨바위, 투구바위, 사자바위, 탕건바위, 안장바위, 병풍바위 등 기암이 수두록하다. 뿐만 아니라 도솔암에서 북쪽으로 용문굴에 이르는 계곡은 밀집한 거암지대다.
천마봉에서 바라본 낙조대 기암들
낙조대 기암의 이모 저모
도솔암에서 용문굴에 이르는 기암거암지대
왼쪽 먼 바위가 용문굴바위
용문굴 바위와 용문굴
  선운산은 산 이름과 선운사와 도솔암이 말 해 주 듯 선문(禪門)의 산이다. 선운산에는 모두 89개의 암자가 있고, 그 외 수도처로 24개의 동굴과 189개의 방실이 있다.

  선운산은 불교적 측면에서 보면 단순한 산이 아니라 미륵불의 도래를 염원하는 거대한 선원(禪院)이다. 선운(禪雲)이란 이름도 불가의 '구름 위에 누워 참선한다' 뜻의 참선와운(參禪臥雲)에서 따왔다 한다.

  조선 정조 18년(1794)에 임우상(林雨相)이 쓴 '선운사 사적기(事蹟記)'에 도솔암과 선운사의 역사를 자세히 기록하고 있는데 숭불왕(崇佛王) 신라 진흥왕이 왕위를 떠나 이 산에 들어와 도솔암 아래 있는 진흥굴(眞興屈)에서 수도하면서 중애사(重愛寺)와 도솔암을 창건했다 하며, 선운사는 백제 27대 위왕 24년(577)에 검단선사가 신라의 의운조사와 힘을 합쳐 신라 진흥왕의 시주를 얻어 지었다고 한다. 백제 땅에 신라의 돈으로 절을 지은 것이다.
중애사와 주변 거암벽
신라 진흥왕이 왕위를 떠나 이곳에 머물렀다는 진흥굴
  선운사는 조계종 제24교구 본사로서 규모가 크고 보물급 유적이 많다. 대웅전, 금동보살좌상, 지장보살좌상, 창당암대웅전 등이 있다. 연 못을 메우고 절을 세웠다고 전해진다.
선운사 대웅전, 일주문, 사천왕
  선운사 마당에서서 남쪽으로 바라보면 오른쪽으로부터 인경봉, 구황봉, 노적봉 세 산봉우리가 일부러 다듬은 듯 가지런한 원추형의 산봉이 일정한 간격으로 보기 좋게 늘어서서 이 절을 향해 읍하고 있는 듯한데 전하는 말로는 대웅전의 세 부처가 이 세 산봉우리와 각각 마주 대하도록 조성되었다고 한다.

  선운산에는 절과 바위 말고도 동백나무숲과 송악, 장사송 그리고 상사화(相思花) 등 식물도 이름이 나 있다. 경수산 동남기슭의 동백나무숲은 천연기념물 제184호로 지정되어 있다. 순수 동백림으로 평균 높이가 6m나 되고, 가장 큰 것은 근경(根徑)이 80Cm나 된다.
천연기념물 제184호 선운산 동백림
  서정주시인은 '선운사 동구'란 시로써 선운산 동백꽃을 고해를 떠 도는 중생 '막걸리집 여자'로 세상살이 어려움을 노래하고 있다.
서정주 시비와 잘 자란 회양목
서정주의 시 '선운사(禪雲寺) 동구'
선운사 고랑으로
선운사 동백꽃을 보러 갔더니
동백꽃은 아직 일러 피지 않았고
막걸리집 여자의 육자배기 가락에
작년 것만 시방도 남았읍디다.
그것도 목이 쉬어 남았습디다.
  수도자의 자세를 견지해 온 서정주 시인은 '막걸리집 여자'로 표현한 중생(衆生)에게서 희망(동백꽃)은 보이지 않고'목이 쉬어 남아 있는'고해(苦海)를 본다.

  선운산 입구 바위 절벽에 송악이 자라는데 줄기 둘레가 80Cm, 높이가 15m로서 우리나라 내륙에서 자생하는 송악 중에서 가장 크며 1991년 11월에 천연기념물 제 367호로 지정되었다.
천연기념물 제367호 선운사 송악
진흥굴 앞에 높이 23m, 흉고 둘레가 2.95m이며 가지가 여덟 갈래로 갈라진 수령 600년의 반송 장사송(長沙松)은 천연기념물 제354호다. '장사송'은 고창의 옛 이름인 장사현에서 따온 이름이라 하며, 인근의 진흥굴과 관련하여 '진흥송'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장사송비'는 뒷면에 '이곳에서 남편을 애타게 기다리다 숨진 여인의 넋이 극락장생했다'는 전설을 기록하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354호 수령 600년의 장사송과 설명
  선운사 입구에서부터 도솔암까지 긴 계곡의 개울 양측에 밀집해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성 식물이 석산(石蒜), 우리말로는 꽃무릇이라 한다. 이 초본성 식물들은 잎이 진 후에 꽃이 피고, 꽃이 진 후 이듬해 봄에 잎이 나기 때문에 '잎과 꽃이 서로 만나지 못하고 그리워 만 한다'해서 '상사화(相思花)'라 하는데 석산(꽃무릇)은 상사화의 일종으로 붉은 꽃을 피운다. 상사화에는 흰 꽃을 피우는 위도상사화, 진노랑상사화, 분홍색 꽃을 피우는 상사화 등이 있다. 우리 시골집에 자라는 것은 그냥 상사화다.
선운산 계곡에 자생하는 꽃무릇(석산: 石蒜)-상사화
나의 시골집 상사화
선운산(禪雲山: 444m) 등산
  우리부부는 변산 관운봉과 직소폭포를 등산한 2003년 12월 7일 늦게 선운사입구에 도착하여 이 곳에 유명한 풍천장어로 저녁을 먹고 여관을 정하여 1박한 다음날 선운산을 등산했다.
  선운사-마이재-수리봉-창당암입구-소리재-만월대-용문굴-낙조대-천마봉-도솔암(안들림)-선운사 코스를 밟았다. 등산 중에 찍은 사진을 올린다.
선운산 등산 코스
마이재
마이재-수리봉정상 간 이정표
선운사 마당에서 올려 다 본 수리봉
도솔암 입구에서 올려다 본 수리봉
수리봉에서 내려다 본 선운사(위)와 창당암(아래)
선운사 뒤쪽에 흑록색이 동백나무군락, 창당암 건너 산이 개이빨산(犬齒山)
수리봉에서 서쪽으로 바라 본 도솔제(兜率堤)
도솔제 왼쪽 능선의 바위가 투구봉
수리봉 능선위 반송
수리봉 포갠바위
창당암 입구에서 소리재로 오르는 지름길 등산로
개이빨산과 천상봉 사이 소리재
용문굴 위
용문굴을 내려다 보는 만월대 바위
천마봉의 옆 얼굴과 건너편 산줄기의 쥐바위
용문굴 아래
천마봉 정상
천마봉에서 바라 본 투구바위
천마봉에서 바라 본 배맨바위
천마봉에서 바라 본 청룡산 암장과 철계단 등산로
느티나무 밑둥
고창 고인돌
  고창의 고인돌(支石墓)은 세계문화유산 및 자연유산 보호에 관한 협약에 의거하여 2000년 12월에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 목록 C-977호로 등록되었다.
  고인돌은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 형식으로 지상 또는 지하의 무덤방 위에 거대한 돌을 덮은 거석문화의 일종으로 고창지역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에서 가장 조밀한 고인돌 분포지역으로 대략 2000여기가 산재해 있다.

  BC4-5세기 경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세계 최대의 고인돌 군락지인 죽림리, 상갑리 일대는 매산마을을 중심으로 1,764평m 범위에 북방식인 탁자형 3기, 남방식인 지상석곽형 45기, 기타 149기 등 모두 447기가 분포되어 있어 1994. 12. 21 사적제391호로 지정되었다.

  고창의 고인돌은 탁자형, 바둑판형, 지상석곽형 등 다양한 형식의 고인돌이 혼재해 있고, 인근에 상석 채굴지 23개소까지 발견되어 고인돌 형성과 발전과정을 규명하는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고창 고인돌 이모 저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