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무상
沙月 李 盛 永(2008, 12, 17)
  1970년대에서 80년대에 우리나라 여자농구가 아시아는 물론 세계를 누빌 때 농구를 사랑하는 국민들은 우리의 국민선수 박찬숙을 기억한다. 이겨서 환호를 보내고, 힘에 부쳐 젔을 때 격려의 박수를 보냈었다.

  1989년 11월 내가 국방부/합참 동남아 시찰단 일원으로 싱가폴, 태국을 거쳐 자유중국(대만)에 갔을 때 대북시내 쇼핑점에서 박찬숙 모녀를 우연히 만나 반가워하면서 사진 한 장 찍은 적이 있다.

  박찬숙씨는 1985년 한국 농구에서 은퇴하고, 1986년 딸 서효명 양을 낳았고, 1988년에 대만에 진출하여 농구선수겸 코치로 활약 중이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니까 그 때 딸은 만3살이었던 모양이다.

  지난 주말(2008. 12. 14) 아침 SBS TV 채널을 돌렸다가 나는 내 눈을 의심하는 장면을 보게 되었다. 박찬숙 모녀가 SBS 도전1000곡 한소절노래방에 출연한 것이다.

  내노라 하는 가수들도 도중하차 하는데 농구선수 출신 박찬숙씨가 출전했으니 과연 노래를 잘 하는 것인지, 용감한 것인지 흥미롭지 않을 수 없었다.

  두 사람이 짝궁으로 한 팀이 되어 무작위로 선정한 노래를 아는 사람이 부르면 된다. 박찬숙씨는 딸 서효명양과 모녀가 짝궁이 되어 출연한 것이다. 딸 서효명양은 올해 22세로 지금 대학 4년생에 농구경기 치어리더로 활약하다가 지난 8월에 CF에 출연하여 공식 연예계에 입문하였다고 한다.

  옛날 노래(곡명은 잊었음)를 박찬숙씨가 잘 부르다가 중간에 한 구절을 건너 띄는 바람에 ‘땡’ 하기는 했지만(그녀도 나이가 드는 모양) 김수희 같은 해비급 가수 속에서---

  어쨌던 반가운 마음에 방송 장면을 다운받고, 옛날 사진첩을 뒤져서 1989년 11월과 2008년 12월 14일 두 사진을 나란히 엮어 보았다.
  박찬숙씨는 잘 모르겠는데, 그 딸 서효명양을 보면 정말 '세월 무상'을 느끼게 한다.
1989년 11월
대만 대북시 어느 쇼핑점에서 우연히 만난 박찬숙모녀
반가운 마음으로 사진 한 장
2008년 12월 14일(일요일) 아침
SBS 「도전1000곡 한소절노래방」에 출연한 박찬숙-서효명 모녀
19년 전 엄마 품에 안겨 아저씨들과 사진찍으며 어떨떨해 하던 애기 서효명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