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영(絶纓)과 은괴(銀塊)

沙月 李 盛 永

 

부하의 잘 못을 기지(機智)로서 너그럽게 용서한 흐뭇한 옛 이야기 두 가지를 소개하려 한다. 하나는 중국 춘추시대에 있었던 일로서 절영(絶纓)‘갓 끈을  자르다’라는 고사성어에 따른 이야기이고, 다른 하나는 조선조 때 중국에 공물(貢物)로 보낼 은괴(銀塊)를 포장하는 과정에서 있었던 이야기다.

 

중국 춘추시대 초나라 장왕은 즉위 후 3년 동안 방탕하다가 오거와 소종이라는 두 신하가 죽음을 무릅쓰고 기지로써 간한 덕분에 정신을 차리고 나라를 잘 다스려 춘추오패(春秋五覇)의 하나로 이름을 떨치게 된 사람이다.

 

어느 날 밤 장왕이 백 여명의 신하들에게 주연을 베풀면서 모두 술이 거나하게 취했을 때 총애하는 허희라는 예쁜 후궁으로 하여금 신하들에게 술을 따르게 하였다. 허희가 여러 신하들에게 술을 따르며 돌아가는데 바람이 불어서 갑자기 연회장을 밝히던 촛불이 꺼져버렸다. 

 

이 틈에 어떤 신하가 술을 따르던 허희의 옷자락을 끌어당기며 수작을 부리다가 앙칼진 허희가 그 신하의 갓 끈을 잡아뜯어 장왕에게로 가지고 와서 귀엣말로 이 사실을 고하였다.

지금 불이 꺼진 틈에 어떤 자가 신첩의 옷을 잡아당기며 희롱을 해서 그 자의 갓 끈을 뜯어 왔습니다. 빨리 불을 밝히고 갓 끈이 없는 자가 범인이니 살펴 주옵소서’ 하였다. 이 말을 듣자 장왕은 큰소리로 불을 켜지 못하게 하고 다음과 같이 명하였다.

오늘 과인과 더불어 술을 마시면서 갓 끈을 끊지 않는 자는 오늘 연회가 즐겁지 않음을 표시하는 자로다!(今日如寡人飮 不絶冠纓者 不爲樂也, 금일여과인음 불절관영자 불위낙야)’라 하니 참석한 모든 사람들이 각자 자기의 갓 끈을 뜯었다. 한참 후에 불은 켜지고,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연회는 끝까지 즐거운 분위기로 마쳤다.

 

이로부터 3년이 지나 장왕이 북쪽 진(晉)나라와 싸우게 되었는데 항상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앞장서서 용맹스럽게 싸우는 장수가 있어 초나라는 어려운 상대인 진나라를 물리치고 승리하게 되었다. 전쟁이 끝나고 장왕이 그 장수를 불러

과인이 덕박(德薄)하여 그대를 특이한 자라고 보지 않았는데 그대가 죽음을 무릅쓰고 나선 것은 무슨 연고인고?’ 하고 물었다. 그가 엎드려 대답하였다.

저는 3년 전에 마땅히 죽을 목숨이었습니다. 연회가 있던 날 밤 술에 취하여 그만 무례를 저질렀을 때 왕께서 감추고, 참아주시고 제게 주벌을 내리시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늘 저의 간과 뇌를 땅에 들어내고, 목의 피를 땅에 뿌려 그 은혜 갚기를 소원해 왔습니다. 신이 바로 갓 끈이 끊겼던 놈입니다’ 하였다.

 

이 짤막한 이야기에서 장왕의 넓은 도량과 순간의 기지, 그리고 신하를 아끼는 마음이 그를 어지러웠던 춘추시대 중국천하에서 패자(覇者)가 될 수 있게 한 것이다. (2001, 2, 8일자 국방일보)

 

조선조 때 중국에 사신을 보내는 일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특히 사신 행렬이 가지고 갈 공물(貢物)과 선물(膳物)을 챙기는 일은 몹시 복잡하고 귀찮은 일이었다. 중국 황제에게 올릴 공물과 그 많은 중국 조정의 요로와 가는 길목마다 거치는 수많은 관문에 기름칠 할 선물들을 빠뜨리지 않고 차근차근 준비하는 일은 여간 신경이 쓰이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사신을 보내는 일은 예조(禮曹) 소관이지만 사신이 가져갈 공물과 선물을 준비하는 일은 조정의 물품을 관장하는 호조(戶曹) 소관이었다. 그래서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호조참판(종2품, 지금의 차관)이 사신의 부사(副使)가 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어느 때 사신이 공물로 가져갈 은괴(銀塊)를 포장하면서 일어난 일이다. 호조의 책임 관리가 감독하는 가운데 호조 산하 창고 직원들이 하루 종일 은괴를 포장하고도 다음 날 계속해야 할 입장이었다.

 

포장작업을 지켜보고 있던 책임관리가 무료했던지 졸기 시작하였다. 졸다가 어떤 직감이 있었던지 눈을 살짝 떴는데 어떤 녀석이 포장하던 상자에서 은괴 하나를 슬쩍 꺼내서 품속에 품고 밖으로 나갔다가 잠시 후 뒷간에 갔다 오는 척 하며 돌아와 시치미를 떼고 일을 계속하는 것이었다. 졸고 있던 감독관리가 의자에서 일어나 손뼉을 툭툭 치며,

! 자! 어차피 내일도 계속해야 할 것이고, 오늘은 너무 늦었으니 그만하고 그대로 두었다가 내일 다시 작업을 계속하도록 하자”하면서 장부 일체와 창고 열쇠를 챙기더니 잠시 전에 뒷간에 갔다 온 녀석에게 건네 주면서

오늘은 네가 이 창고의 숙직이다”하고는 나가버린다. 물론 다음날, 전날 포장하다 그만 둔 그 상자의 은괴 수는 이상이 없었고, 은괴 포장은 차질 없이 진행되었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났기 때문에 나중에 어떤 일이 연속되었는지는 모르므로 각자 상상에 맡기니 어떻게 이야기를 연결해도 좋으나 한가지 꼭 넣어야 할 것은 그 넓은 아량과 기지, 그리고 부하 사랑이다.

 

이 이야기는 내가 오래 전에 어떤 책에서 읽은 이야기인데 그  책이름은 잊어버렸고 내용만 기억해 오다가 앞의 절영(絶纓) 이야기를 읽고 보니 같은 맥락의 흐뭇한 이 이야기가 새삼스럽게 생각이 나서 나란히 실어보았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