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집 나의 수양벚나무 이야기
沙月 李 盛 永(2008, 4, 20)
    중국 수(隨)나라 양제(煬帝)가 중국 역사(役事)에 길이 손꼽히는 대운하(大運河)를 완공하고, 용배에 삼천궁녀를 가득 태우고 소주, 항주를 향해 나아갈 때 이야기다. 갑판 용상에 높이 앉아 주변 정경을 감상하던 양제가 운하 물가에 심은 버드나무에 눈길이 멎었다.
    원래 버드나무 가지가 하늘하늘해서 양류세지(楊柳細枝)라 하였지만 이 버드나무 가지는 세지(細枝: 가는 나무가지)가 아래로 늘어진 것이 머리 감는 여인네처럼 이를 바라보는 양제에게 무척 아름답게 보였던 모양이다.

    양제는 측근 신하를 불러 이 버드나무의 이름을 물었다. 신하가 머리를 긁적긁적 하자 이 아름다운 나무에 이름이 없다면 말이 되느냐면서 당장 지어 올리라고 호통을 쳤단다.
    눈치 빠르고 아부하기 좋아하는 신하는 잽싸기 이름을 지어 올렸는데 ‘수양(隨煬)버들’이다. ‘수(隨)나라 양제(煬帝) 버드나무’란 뜻으로 다분히 아부하는 이름이다. 세월이 흐르면서 ‘수양(隨煬)’‘수양(垂楊)’으로 바뀌어 ‘늘어진 버드나무’ 란 뜻이 되었다는 것이다.
수양버드나무

    이 이야기와는 관계가 없지만 수양제의 소주, 항주 대운하 나들이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양제가 이와 같이 백성의 고충은 아랑곶 하지 않고 대운하를 파는 역사(役事)를 벌리고, 그 호수 위에 삼천 궁녀를 싣고 색(色)여행을 떠나 있는 동안 견디다 못한 백성들이 농민반란을 일으켜 결국 수나라는 2대 27년 만에 망했다.

    농민반란의 소식을 접한 수양제는 소주, 항주에 싣고갔던 궁녀들을 모두 떼어놓고 일부 중신들과 단신으로 돌아왔지만 이미 대세는 기울어져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러 결국 나라는 이연의 당나라로 넘어가게 된다.

    소주, 항주 등지에 떼어놓고 간 궁녀들이 그 곳 남정네들과 결혼해서 살면서 아들 딸 낳아서 지금도 '소주, 항주에는 미인들이 많다'는 이야기가 여행 가이드들의 입을 통해서 전해지고 있다

    ‘수양버들’이름이 벚나무와 단풍나무에도 영향을 미쳐서 수양단풍수양벚나무가 생겨났다. 물론 이들은 수양버들처럼 가지가 아래로 축 늘어지는 수형(樹形)을 이루니 ‘수양’은 곧 '가지가 축 늘어진 모양'의 대명사가 된 셈이다.
수양단풍

    수양벚나무는 순수 우리말로는 ‘처진개벚나무’‘실벚나무’ 두 가지가 있단다. 전자는 말 그대로 ‘가지가 아래로 처졌다’는 말이고, 후자는 ‘가지가 실처럼 가늘게 늘어졌다’는 뜻이다.
수양벚나무

    내가 근무했던 대전 국방과학연구소에는 수양 벚나무가 몇 그루가 있어 봄이면 가지에 화사한 꽃을 달고 축축 늘어진 모양이 참 보기가 좋다.
    지금부터 약 10년 쯤 어느 봄날 퇴근하면서 기숙사 주차장에서 뒤켠 옹벽을 따라 난 길로 내 방으로 가는데, 옹벽 군데군데 만들어 놓은 직경 5Cm 크기의 프라스틱 물구멍 중 하나에서 새 싹이 하나 삐죽이 내밀고 있어서 무심코 손으로 잡아당겨 보니 살아있는 어린 벚나무인데 뿌리까지 뽑혀 나오는 것이 아닌가.

    어떻게 벚나무 씨앗이 이 물구멍 속에 들어가서 싹을 틔워 세상 빛을 보려고 구멍으로 고개를 내밀고 있을까?
    마침 주말에 집사람이 서울서 내려와 함께 시골로 가도록 되어 있어서 화분에 심었다가 시골 울타리 가에 심었는데 1년쯤 크고 보니 가지가 아래로 처지는 것이 바로 수양벚나무다.

    우리 고장에서는 귀한 나무이기도 하지만 나와의 기이한 인연 때문에 시골집에 갈 때마다 관심 깊게 둘러보곤 했지만, 주위 키 큰 나무들에게 치인 탓인지 작년까지 꽃을 피우기는 해도 너무 초라했는데 올해는 아주 화사하게 꽃을 많이 피웠다.
시골집 나의 수양벚나무

    자리를 굳게 잡았다는 뜻이니 이젠 걱정할 것 없이 봄마다 수양벚나무의 화사한 꽃을 감상하며 나와의 기이한 인연을 오래 오래 추억으로 간직하련다.
2009년 봄에도---

    2009년 3월 28일-4월 6일간 시골집에 가 있는 사이 나의수양벚나무는 꽃을 활짝 피웠다.
2009년 나의 수양벚나무꽃
2011년 봄--왕벚 한그루가 동무를 했네

    2011년은 좀 더 늦게 나의수양벚나무가 꽃을 활짝 피웠다. 4월 9일-4월 17일간 시골집에 가 있는 사이에 꽃을 활짝 피웠는데 올해는 왕벚꽃 한 그루가 동무를 했다.

    오래 전에 대전 국과연 앞산에서 세 그루 캐다 심은 것인데 꽃도 시원치 않고, 꽃과 잎이 함께 나오는 품이 산벚인 것 같아 2년 전에 두 그루는 잘라버리고 그 자리에 묘목상에서 왕벛 한그루를 사다 심어 이제 키가 한길 반 정도 되었다.

    나머지 한 그루는 새로 심은 왕벚나무에 크게 그늘을 지우지 않기 때문에 새로 심은 왕벚이 크는 것 봐가며 자르려고 그냥 두었다.

    그런데 올해 꽃을 피우는 품이 이놈은 산벚이 아니라 완전한 왕벚의 속성을 나타내며 꽃을 피웠다. 잎이라곤 흔적도 없는데 꽃만 허드러지게 피웠다. 산벚이 아니라 왕벚인 것을 작년까지 꽃이 신통치 않아 내가 산벚으로 잘못 알고 있었던 것이다. 베었더라면 큰일 날 뻔 했다.
2011년 나의 수양벚꽃 이모저모
나의 수양벚나무 동무가 된 왕벚꽃
2012년 봄에도 나의 수양벚나무는 화사하게 꽃을 피웠는데---

    2012년 4월 16일 좀 무거운 마음으로 시골집에 왔다. 집사람 갑상선 수술 날자가 25일로 잡혀 오전까지 몇가지 수술전 검사를 끝내고 그 안에 시골집을 다녀와야 할 것 같아 서둘러 시골로 차를 몰았다.

    김천에서 김천의료원에 날벼락으로 입원 중인 새터마 할머니(김화자) 병문안을 하고 시골집에 들어와 보니 수양 벛나무가 화사하게 꽃을 피웠고, 그 옆 왕벚나무 친구도 꽃을 잘 피웠고, 새로 사다 심은 왕벚도 올해 처음으로 꽃을 몇송이 피웠다.
    내친김에 부항면사무소 버스정류장 뒤에 서 있는 왕벚나무꽃도 몇 컷트 찍어 올린다.
2012년 나위 수양벚나무
나의 수양벚나무와 왕벚나무
왕벚나무
새로 심은 왕벚나무
면사무소 왕벚나ㅁ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