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역사서에 등장하는 

우리 겨레의 갈래

沙月 李 盛 永

 

중국인들이 역사서에서 소수민족으로 다루는 고대 동아시아 종족 중에서 우리 겨레의 갈래에 속하는 것으로 볼 수 있는 종족으로 동이(東夷), 숙신(肅愼), 동호(東胡)가 있다.

 

 

 

 

 

 

 

 

 

 

 

 

 

 

 


동이 숙신 동호족의 분포지역 요도

 

동이(東夷)

동이(東夷)는 협의의 동이광의의 동이가 있는데 협의의 동이는 진나라가 중국을 통일하기 전에 중국의 동부 산동성, 강소성, 안휘성 등지와 만주 및 한반도에 퍼져 살던 족속으로 중국인들의 조상인 화하족(華夏族=漢族)과는 다른 이민족을 칭하는 말이며, ‘동이족(東夷族)’‘동쪽에 있는 이(夷) 즉 큰 활(大弓)을 잘 쓰는 족속’이란 뜻이다.

 

광의의 동이는 진나라 이후 만주와 한반도에 살고있는 조선족과 숙신과 동호의 후신은 물론 일본, 유구 등지에 살던 족속들을‘동쪽 오랑케’란 뜻으로 비하한 말로 화하족 우위의 사상(中華思想)에 의거한 서융(西戎), 남만(南蠻), 북적(北狄)과 같은 맥락으로 동이(東夷)라 하였기 때문에 겨레의 갈래를 지칭하는 말이 아니다. 광의의 동의 속에는 진나라 이후 중국 본토에 남아있던 동이족은 한족에게 동화되어 오랑케의 범주에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동이의 개념 속에 들지 않는다.

 

협의의 동이는 진나라가 이른바 춘추전국시대를 끝내고 중국을 통일하기 전에는 동이족은 지금의 중국 땅의 동쪽 황하 하류와 양자강 하류 기름진 땅을 차지하고 황하문명을 일구는데 주역을을 맡았던 족속이다. 이 때 중국인들의 조상 하화족(夏華族)은 지금의 서안을 중심으로 한 내륙의 서쪽, 사람이 살기에 척박한 땅을 차지하고 살았던 것이다.

 

고고학적인 측면에서 보면 산동반도 일원에서 나타나는 대문구문화(大汶口文化), 용산문화(龍山文化), 청령강문화 등의 주인이 동이족이다. 특히 용산문화의 갑골(甲骨)은 만주, 한반도, 일본에까지 분포하고 있어 이 지역에 거주하던 민족의 동질성을 입증하며, 가장 오래된 갑골은 서요하 상류의 것으로 신석기 후기인 3,500년 전의 것이다.

 

중국인들은 자신들을 화하족(華夏族) 또는 한족(漢族)이라 하는데 서안(西安)지방의 신석기 반파유적(반파遺跡)은 그들이 이룩한 문화유적이며, 이는 고대 중국문화의 중심지였던 황하하류 하남성과는 거리가 먼 섬서성 지역이며, 주나라 또한 이 지역에서 발생하였음으로 중국 화하족은 중국대륙의 서쪽에서 시작된 것이다.

 

당시 사람이 가장 살기 좋은 황하하류 산동지역에는 중국의 화하족과 구별되는 동이족이 자리잡고 있었던 것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중국의 설화나 고대 중국역사에 등장하는 유소, 수인, 복희(伏羲), 신농(神農), 여와(女와)등 전설의 인물과 황제(黃帝) 또는 소호(韶濩), 전욱(전頊), 제곡(帝 ), 요(堯), 순(舜), 등 소위 삼황오제(三皇五帝)의 하(夏)나라에서 은(殷), 주(周), 진(秦), 한(漢)까지 이어지는 가운데 복희(伏羲), 신농(神農), 소호(韶濩), 순(舜)은 동이족 사람이고, 은(殷)나라는 동이족이 중심이 되었던 나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은(殷)나라의 갑골문(胛骨文)은 한자(漢字)의 기원으로 여겨져 중요시되는데 이는 그 근원이 대문구문화의 토기에 새겨진 그림문자까지 소급되고, 최근 용산문화에서도 이 문자가 나와서 대문구문화 --용산문화--은나라 갑골문으로 이어져 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동이족은 중국사람들에게 시대와 그 분파에 따라 우이, 견이, 풍이, 황이, 방이, 구이, 견이, 백이, 적이, 형이, 양이, 서이, 회이, 사이, 내이, 동이, 개이, 도근 등의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시대별로 동이족의 활약상을 정리해 보면 아래 표와 같다

동이족의 활약상

 

동이족의 활동상

           

 

         

 

 

 

 복희

(伏羲)

복희(伏羲)

- 역사에 나타나는 동이족의 최초의 인물, 우리 조상들의 베개닛에 수놓은 것이 복희씨로 ‘복희벼개’라 했다.

 

- 팔괘를 만들고, 그물뜨기와 고기잡이, 짐승 기르기, 35줄의 비파를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신농

(神農)

신농(神農) 

- 농사짓는 법과 약초를 찾아내고, 5줄의 비파를 만들고, 시장을 열었다.

 

- 춘추전국시대 강태공이 그의 후손이다

황제

 (黃帝)

치우(蚩尤) 

- 한족이 시조로 받드는 황제(黃帝)가 가장 두려워했던 군장, 구이(九夷), 구여(九黎)의 임금, 친형제가 8명, 일가 형제가 73명이었다.

 

- 지금 중국에 있는 묘족(苗族)이 그의 후손, 묘족은 한족보다 먼저 중국에   들어왔으나 후일 한족에게 쫓겨났다.

 

- 요(堯) 때 신하 회중을 우이(隅夷)의 땅 양곡(陽谷)에 살게 하였는데‘양곡’이란 ‘해가 뜨는 곳’이란 뜻으로 ‘조선(朝鮮)’과 같은 의미이며 지금의 산동지방으로 동이족의 활동지역을 말한다.

 

(夏)

태강임금

- 동이족이 반(叛)하기 시작

상임금

- 견이, 풍이, 황이, 우이와 싸움

소강임금

- 방이와 싸움

,망임금

- 구이와 싸움

설임금

- 견이, 백이, 적이, 형이, 풍이. 양이와 싸움

 

(殷)

중정임금

- 남이가 침공

무을임금

- 정치가 쇠망하자 동이가 번성하여 회하(淮河)와 태산(泰山)지방인 강소성과 안휘성으로 옮겨와 점점 중토(中土)에 살게됨

 

(周)

 

초기

- 은나라 후손인 관숙과 채숙이 동이와 손잡고 반란을 일으키자 주공이 이들을 물리쳤다.

 

- 청주에 우이가 있었는데 그들이 산 지역은 동주로 현재의 봉래이며,

 

- 내이(萊夷)는 내주(萊州)에 있었는데 제나라의 땅으로 내이의 제후와 내이인이 살았다.

 

- 내이는 목축으로 생활하였으며 산뽕나무를 키워 누에를 길러 비단을 짰다. 이 곳의 명주실은 특히 질기기 때문에 거문고와 비파의 줄을 만들었다. 중국의 비단이 세계적으로 유명한데 그 중에서도 산동의 명주가 제일 좋다고 한다. 이것으로 중국의 비단은 동이족으로부터 기원되었음을 알 수 있다.

강임금

- 서이(徐夷)가 구이(九夷)와 손잡고 주나라를 물리쳐 서쪽 황하 상류까지 이르렀다.

목임금

- 불꽃같이 일어나는 동이를 겁내어 동방 황지에 있는 주나라 땅 500리를 나누어 동이족인 서언왕에게 맡겼다. 서언왕은 인(仁)과 의(義)를 행하였으므로 56개 나라가 굴복하여 왔다.

여임금

- 주의 정치가 무도하므로 회의(淮夷)가 침공해 왔다.

유임금

- 음란하여 사이(四夷)가 침입해 왔다.

제환공

- 사이(四夷)가 산동성의 낭야로 올라가 여러 하(夏)를 무찌르고 또 여러 작은 나라를 멸망시켰다.

 

- 재상 관중(管中)은 내이(萊夷) 사람이다.

 

- 기주와 양주에 도이(島夷), 서주에 회이(淮夷)와 서이(徐夷), 제에게 멸망 당한 개이, 노(魯)에게 멸망 당한 도근이 있었다.

 

(秦)

진시황

- 6국을 정복해 통일한 뒤에는 회의, 서이가 모두 흩어져 진나라의 일반백성이 되었다.



                            ★ 조선일보 2008. 3. 19. [이덕일 사랑]    은(殷)나라와 동이족


    최근 중국 하남성(河南省) 안양현(安陽縣)에 다녀왔다. 고대 은나라 수도인 은허(殷墟) 유적지가 있는 곳이다. 은허를 둘러싼 미스터리는 적지 않다. 은허에서 대량 출토된 갑골문(甲骨文)이 한자(漢字)의 원형이라는 사실을 중국인들은 20세기 초까지 전혀 모르고 있었다. 1899년 청나라 국자감(國子監) 좨주(祭酒) 왕의영(王懿榮)이 학질에 걸리면서 가인(家人)이 특효약으로 구입해 온 용골(龍骨)이 갑골문이었다. 왕의영이 1900년 영국을 비롯한 8국 연합군이 북경을 침략해 광서제(光緖帝)가 태원(太原)으로 도주하자 항의 자결한 후 그의 문하생 유악이 갑골문 연구를 계속해 그 정체가 세상에 드러났다.


    갑골문이 글자 한 자당 은자(銀子) 두 냥(兩)씩 할 정도로 가격이 치솟자 골동품상들은 그 출토지를 철저히 비밀에 부쳤고, 1903년 갑골문에 관한 최초의 저서 '철운장귀(鐵雲藏龜)'를 쓴 유악도 그 출토지를 안양현이 아니라 그 남쪽의 탕음현(湯陰縣) 고유리성이라고 적을 정도로 은허는 베일에 싸여 있었다. 그러나 사마천의 '사기(史記)' 항우(項羽) 본기에는 항우가 "원수(洹水) 남쪽 은허(殷墟) 위에서 맹약했다〔洹水南殷虛上已盟〕"라고 적혀있다. 또한 '사기집해(集解)'를 비롯해 '원수는 안양현의 북쪽에 있다. 옛 은나라 수도이다'라는 등의 구체적 기사들이 있다. 하지만 중국인들은 완전히 무시하고 있었다.


    그 이유는 은나라가 한족(漢族)의 나라가 아니라 동이족의 국가였기 때문이다. '맹자주소(孟子注疏)' 이루장구하(離婁章句下)는 "맹자가 말하기를 은나라 순임금은 제풍(諸馮)에서 태어나서 부하(負夏)로 이주해 명조(鳴條)에서 세상을 떠났으니 동이지인(東夷之人)이다"라는 구절이 있다. 중국에서 성인(聖人)으로 떠받들고 있던 순임금이 동이족이라는 것이다. 고대 국가 은(殷)이 동이족 국가라는 사실을 믿고 싶지 않았던 한족(漢族)들은 의도적으로 이를 의식 속에서 지워버렸고, 사서(史書)에 무수히 등장하는 은허는 20세기 초까지 베일에 싸여 있어야 했던 것이다.


숙신(肅愼)

숙신족(肅愼族)은 한나라 이전의 전기 숙신과 한나라 이후의 후기 숙신으로 구분된다.

 

전기숙신은 중원 북계 및 남만주지역의 주민들을 말하는데 그 분포지역이 부여, 고구려 이전의 고조선과 대부분 겹치면서 조선과 숙신이 함께 나오는 기록이 없기 대문에 숙신이 곧 조선이 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

 

요서지방의 하가점문화(夏家店文化), 길림지방의 서단산문화(西團山文化)가 전기숙신의 문화로 본다.

 

후기 숙신은 시대에 따라 그 명칭을 읍루(邑婁), 물길(勿吉), 말갈(靺鞨), 여진(女眞), 만주족(滿洲族)으로 불리며, 읍루는 부여(夫餘)에, 말갈은 고구려(高句麗)와 발해(渤海)에 복속되었고, 발해 멸망 이후 여진족은 금(金)나라를 세워 북중국을 쳐들어갔으며, 후금(後金)을 세워 중원을 차지하여 청(淸)으로 이름을 바꾸었다.

 

숙신족의 후신인 만주족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만주지역 일대에 살고 있지만 한족에 동화되어 역사와 언어마저도 잃어버렸다. 그들이 지은「만주원류고(滿洲源流考)」라는 책에는 숙신→ 읍루→ 말갈→ 발해→ 여진→ 만주족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하면서 고구려는 제외하는 반면 발해를 포함시키고 있다.

 

현재 중국과 일본, 그리고 이에 동조하는 일부 남한의 학자들이 발해를 말갈족이 세운 나라라고 보고 있는데 그것은 만주의 귀속권을 둘러 싼 국가이익 때문이다. 일본은 일제 때 만주를 차지하기 위하여 만주의 역사를 우리나라 역사에서 분리시켜야 할 필요가 있었고, 중국은 현재 만주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발해를 당나라에 귀속된 말갈족이 세운 나라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의 실학자 한치윤은 ‘김부식의 삼국사기(三國史記)에 발해의 역사를 기술하지 않음으로써 말갈, 여진족, 만주족이 우리겨레의 한 갈래였음을 망각하게 되어 만주의 역사를 잃게 되었다’고 하였다.

 

종합하면 전기 숙신은 고조선의 한 종족이었고, 후기 숙신의 읍루, 물길, 말갈은 부여, 고구려, 발해에 이르는 약 1천년간을 우리 민족의 일부로서 같은 정치권을 형성했으나 발해 멸망 이후 고려와 조선의 정치세력이 만주에까지 미치지 못하는 틈에 고구려, 발해국민의 조선족과 함께 만주족이 되어 다른 정치권을 형성한 우리 겨레의 한 가지인 것이다

 

동호(東胡)

동호(東胡)는 중국 전한(前漢) 때 북쪽 흉노족의 동쪽에 살다가 흉노에게 멸망하여 선비(鮮卑)와 오환(烏환)으로 갈라진 족속이다. 흉노족(匈奴族)은 한고조(漢高祖)로부터 항복을 받아내고 한무제(漢武帝) 이전까지 한나라로부터 조공을 받을 만큼 강국이었는데 동호족은 한때 이 흉노에게 천리마, 왕 선우의 부인 알씨 그리고 영토의 할애를 요구할 정도로 강국인 때도 있었다.

 

흉노가 한무제에게 패하여 달아난 후 대흥안령에서 남하한 동호의 한 갈래인 선비가 흉노를 대신하여 중국 북쪽을 석권하였다.  선비의 단석괴가 죽은 후에 선비는 모용, 탁발, 우문, 독발, 걸복, 단, 토욕혼, 거란, 해 등으로 갈라져 북중국을 차지하여 중국의 오호16국과 남북조를 이루었고, 남송시대에는 중국을 위협하였다.

 

동호는 서요하 상류지역에 살던 족속으로 고구려의 전신인 고리국(藁離國)을 세운 주체로서 부여, 고구려족의 원류인 맥족(貊族)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현재 동호는 중국인화 하여 자취를 찾을 길이 없다.     

 

서요하부근의 하가점상층문화(夏家店上層文化)에 나오는 비파형동검문화를 고조선과는 전혀 다른 중국의 소수민족인 동호의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으나, 서북에는 흉노의 도의문화, 서남은 한족의 양날과 손잡이가 같이 붙어있는 칼문화, 동쪽은 고조선의 비파형동검문화가 있어 이들 세 문화가 뚜렷이 구분되므로 이는 고조선의 문화가 서쪽으로는 하북성의 북경, 당산지역, 북쪽으로는 대능하 상류까지 영향을 미치며, 한무제 이전에는 한족이 결코 만리장성을 넘지 못한 것이 사실로 입증되는 만큼 이 지역이 고조선의 영역으로 우리 겨레의 터전이었음이 분명하다.

 

한족이 서요하 부근으로 진출한 것은 한무제의 위만조선(衛滿朝鮮) 정벌 이후이며, 후일 고구려가 한나라에게 빼앗긴 이 지역에 대하여‘다물(多勿)’의 기치아래 다시 수복하게 된 것이다. 따라서 서요하 부근에 살던 동호는 한족 (漢族)에 속하는 소수민족이 아니라 고조선을 형성했던 우리 겨레의 한 갈래였음이 틀림없는 것이다.

 

우리는 보통 우리 겨레의 기원을 예(濊), 맥(貊), 한(韓)으로 하고 있다. 그러나 이는 겨레의 갈래로 체계화되지 않은 막연한 개념일 뿐이다. 그러므로 비록 우리 자신의 것은 아니지만 중국사람들의 역사기록에서 고찰한 바와 같이 우리겨레의 기원을 발해연안을 축으로 이 지역에서 활동하면서 문화를 일구었던 이들 동이(東夷), 숙신(肅愼), 동호(東胡)족들로 보고, 이들이 우리겨레의 문화권을 형성한 주체로 보는 시각의 전환이 필요하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