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성십경(達城十景) 북벽향림(北壁香林) 천연기념물 제1호

측백(側柏)나무

 

 

 

 

 

 

 

 

 

 

 


측백나무 작고 납작한 잎이 고기 비늘처럼 나란히 포개져 달리고, 사람의 손바닥을 펼친 모양으로 모두 한 방향을 향한다. 잎은 앞과 뒤가 모양이나 색깔이 거의 같아서 겉 다르고 속 다르지 않다 하여 예로부터 ‘군자나무’라 불렀다 한다.

 

‘육조잡서’라는 고전문헌에 따르면 모든 나무들이 햇빛을 향하여 동쪽(해)을 향하는데 유독 측백나무만이 서쪽을 향하는 음지의 나무라 생각하고 음지를 뜻하는 白(백)자를 木(목)에 붙여 한자로 柏(백) 또는 側柏(측백)이라 썼다고 한다

 

지금 우리나라에 자생 또는 식재하여 자라고 있는 측백나무로는

   우리나라 특산인 눈측백,

   좁은 피라미트 모양으로 크는 서양측백 에메랄드그린,

   봄에 새 잎이 나오면서 황금빛이 나는 키가 작은 황금측백,

   잎이 황색이 나는 황측백,

   나무 수형이 둥근 둥근측백 등 여러 품종이 있다.

 

 

 

 

 

 

 

 

 


 측백나무는 중국이 원산지로 알려져 왔지만 우리나라에도

   구 동구 도동, 

   영양읍 감천리,

   울진 근남면 노음리 성류굴,

   안동,

   단양 매포면 영천리 등 여러곳에 자생지가 발견되어 원산지에 관한 논란은 결말이 나지 않은 상태다.

 

 

 

 

 

 

 

 


                     천연기념물 제1호 달성 향산의 자생 측백수림

대구 도동 향산의 측백수림은 일제 때인 1934년에 이미 천연기념물 제1호로 지정되었고, 1962년 천연기념물 재검토 지정시도 제1호의 영예를 지켰다.  이 도동마을은 달성서씨(達城徐氏)의 집성촌으로 집안에 전해 내려오는 문집에 의하면 조선시대 측백나무 숲이 우거진 절벽과 그 아래 흐르는 불로천의 경치를’낙화암’이라 불렀다 하며, 서거정선생은‘달성십경(達城十景)’하나로 이 곳을‘북벽향림(北壁香林)이라 부르며 예찬했다 한다.

 

또 천연기념물 지정 당시의 기록에 의하면 향산(해발 160m) 전체에 수 백년 생 측백나무가 1,000여 그루가 넘다 고 하였는데 지금은 북사면 깎아지른 절벽에 수백 그루만 남아 있다.

 

이 외에 천연기념물 62호의 단양 매포, 114호의 경북 영양, 252호의 안동 구리의 측백나무 수림, 울진 성류굴 암벽의 측백나무 자생지는 모두 석회암 토양에 가파른 절벽의 암석 틈에 자라고 있으며 그 앞에 물이 흐르고 있다는 것이 공통점이다.

 

측백나무는 원래 크게 자라는 교목이지만 자생지의 척박한 토양 때문인지 크게 자란 것을 보기가 힘드는데 천연기념물 제255호로 지정된 총리공관의 측백나무는 키가 10m가 넘고 밑 둥 둘레가 2m가 넘는 전형적인 측백나무 모양을 보여주고 있다.

 

측백나무 잎이 예로부터 약재로 많이 쓰이는데 측백나무 잎을 먹고 빠져버린 노인의 이빨이 다시 났다든지, 백발 노인이 측백나무 잎을 꾸준히 먹고 피부가 젊어지고 백발 머리가 다시 검어졌다는 등의 이야기들이 전해오지만 가장 믿기 어려운 전설은 중국 진나라 때의 일이다.

진나라 궁궐에 모녀가 살고 있었는데 난리가 나서 궁이 침입을 받자 모녀는 종남산으로 피난하여 지치고 먹을 것이 없어 곧 죽어 가는 지경에 이르렀을 때 한 선인이 나타나 측백나무 잎을 따서 주면서 먹어라 하여 시키는 데로 하였더니 신기하게도 배가 고프지 않고, 측백나무 잎을 따먹을수록 힘이 넘치고, 겨울에는 춥지 않고, 여름에는 덥지도 않았다. 이렇게 하여 모녀는 궁에 돌아가는 것도 잊고 측백나무 잎을 먹으면서 그 산에서 살았다.

 

세월이 얼마나 흘렀는지 모르지만 한 사냥꾼이 몸에 검은 털이 난 이상한 사람이 짐승보다도 더 날쌔게 뛰어다니는 것을 보고 함정을 파서 잡았는데 다름 아닌 진나라 궁궐에 살다가 피난 온 그 모녀였는데 그 때는 이미 진나라가 망한 지 200년이 지난 뒤였다고 한다.

중국의 주나라 때 죽은 사람의 직위에 무덤 가에 심는 나무의 종류가 달랐는데

    왕릉에는 소나무,

   왕족의 무덤에는 측백나무를 심었다고 한다.

 

또 한무제(漢武帝)는 측백나무에게 선장군(先將軍), 당무제(唐武帝)는 5품의 대부(大夫) 벼슬에 봉했다고 하니 예전에 중국에서는 측백나무가 꾀나 대접을 받은 것 같다.

 

나의 새로 지은 시골집에 서양측백 묘목 50주를 키워 터 밭 울타리 가에 옮겨 심었고, 황금측백을 여러 그루 길러 선조들의 묘지 앞에 심었는데 고지대 것은 죽거나 살아도 제대로 자라지  않고, 낮은 곳에 있는 선고 묘소의 것은 아주 예쁘게 자랐다.

 

측백나무 잎을 먹으면 사람을 젊어지게 하는지는 모르지만 손으로 만지거나 흔들 때 나는 짙은 향은 오히려 향나무보다 더 향기로운 것 같다.